예능

뉴스엔

입짧은 햇님 "미주 집에 초대해 술먹고 못볼꼴 봐" 폭로 '놀라운 토요일'

박은해 입력 2022. 01. 22. 20:21

기사 도구 모음

입짧은 햇님과 미주가 남다른 친분을 공개했다.

1월 22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의 절친 특집에는 문세윤 절친 딘딘, 입짧은 햇님 절친 미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입짧은 햇님은 "제가 미주와 술 먹고 못 볼 꼴을 봤다. 많이 돌아다니더라"고 털어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은해 기자]

입짧은 햇님과 미주가 남다른 친분을 공개했다.

1월 22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의 절친 특집에는 문세윤 절친 딘딘, 입짧은 햇님 절친 미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붐은 "햇님 씨와 미주 씨 나이 차도 있고 활동 분야도 다른데 어떻게 친해졌냐?"고 궁금증을 드러냈다.

이에 미주는 "'놀토' 스핀오프 '아이돌 받아쓰기 대회' 시즌 1, 2 함께하다 보니 번호도 주고받고 집에 가서 밥도 먹고 술도 한 잔 먹고 고민 상담도 하고 재밌는 이야기도 했다"고 답했다.

입짧은 햇님은 "제가 미주와 술 먹고 못 볼 꼴을 봤다. 많이 돌아다니더라"고 털어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넉살은 "술 먹고 춤췄네"라고 예상했고, 키는 "사람은 어디 안 가"라고 공감했다. 미주는 "흥이 올라서 그런다. 집이 또 무대가 커서 돌아다녔다"고 해맑게 덧붙여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붐은 "미주가 햇님과 꼭 하고 싶은 두 가지 소원이 있다는데?"라고 물었고, 미주는 "저희가 가서 강냉이 좀 맞으니까 친구니까 언니가 대신 맞아주면 어떨까, 또 제가 간식 게임에서 이기면 같이 댄스를. 왜냐면 언니가 저 자리에서 일어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캡처)

뉴스엔 박은해 pe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