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투데이

'놀면 뭐하니?' 유재석, KCM 의상에 폭소 "보성이 형 나온줄" [TV캡처]

백지연 기자 입력 2022. 01. 22. 19:0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놀면 뭐하니 / 사진=MBC 놀면 뭐하니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KCM의 의상을 보고 웃음을 터뜨렸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도토리 페스티벌' 2부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첫 무대에 오른 노누와 양정승은 '밤하늘의 별을..'을 관객들에게 선사했다. 그러던 중 KCM이 무대 위에 깜짝 등장해 노누와 듀엣 무대를 꾸며 환호를 이끌어냈다.

무대가 끝나고 노누는 "리허설할 때 좋았는데, (KCM이) 옷을 이렇게 입고 오셔서"라며 2000년대 감성이 물씬 풍기는 KCM의 의상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노래에 푹 빠져있는데 갑자기 저기서. 모자를 보고 보성이 형이 나온 줄 알았다"라고 말해 출연진들이 폭소했다.

KCM은 "그 시절 그 때의 추억에 젖어보자고 생각해서 이렇게 입었다"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KCM 의상을 바라보다 주저앉아 크게 웃었다. "찐 웃음 터지면 내가 스스로 감당이 안 돼서"라고 말했다. 이어 유재석은 재차 말을 잇지 못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