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환갑 서정희 "20대 남자에게 대시 받아"..이찬원, 서정희 미모에 찐 감탄(불후)

이하나 입력 2022. 01. 22. 18:4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서정희가 환갑에도 20대에게 대시를 받은 사연을 공개했다.

1월 22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서정희가 ‘오늘은 가수다’ 특집에 출연했다.

이찬원은 “뜬금없는 얘기인데 너무 아름다우시다”라고 서정희 미모에 감탄했다. 김준현도 “내가 본 연예인 중에 얼굴이 가장 작다”라고 거들었다.

이찬원은 “오늘 처음 뵀는데 깜짝 놀랐다. 심형래 씨와 4살 차이다. 올해 환갑이신가. 너무 최강 동안이시다”라고 놀랐다. 심형래는 “지금도 예쁘지만 옛날에 CF에서 참 예뻤다. 조금만 고치면 될 것 같다. 딴 데 손보지 말고 눈코입만”이라고 장난을 쳤다.

오정연이 “믿기지 않는게 따님이 나와 동갑이다”라고 서정희의 딸 서동주를 언급하자, 이찬원은 “불과 얼마 전까지 해외에 있는 20대에게 대시를 받았다”라고 질문했다.

서정희는 “미국에 갔을 때 태어나서 딸과 처음으로 클럽을 갔다. 리듬을 느끼고 있는데 젊은 친구들이 와서 같이 춤을 추자더라. 10번 정도 거절했는데 자존감이 확 올라가더라. 나중에는 중앙에서 췄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