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벽 보고 혼자 얘기해"..'국제결혼 7년차' 신주아가 털어놓은 속마음 ('금쪽상담소') [종합]

입력 2022. 01. 22. 00:11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신주아가 국제결혼 생활이 행복하지만 외로움을 느낀다고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태국에서 결혼 생활 중인 신주아가 출연했다.

이날 신주아는 "제가 국제결혼 7년차다. 남편이 정말 잘 해주고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 그런데도 늘 외롭다. 문제가 있는 게 아니다.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하고 있는데도 외롭다"라고 고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신주아가 국제결혼 생활이 행복하지만 외로움을 느낀다고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태국에서 결혼 생활 중인 신주아가 출연했다.

이날 신주아는 "제가 국제결혼 7년차다. 남편이 정말 잘 해주고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 그런데도 늘 외롭다. 문제가 있는 게 아니다.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하고 있는데도 외롭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벽 보고 혼자 얘기한다. 집에서 취미가 풀장에 나가면 '안녕 나무들, 안녕 새들아'이라고 인사한다. 남편이 사업을 하는 사람이라서 많이 바쁘다. 집에 둘이 있는 시간보다 혼자 있는 시간이 더 많다. 말할 상대도 없고 친구를 사귀기도 쉽지 않다. 조금만 뭘 해도 사회적으로 집중을 많이 받는다. 그러다 보니 무서워서 대인관계도 잘 안하게 된다"라고 털어놨다.

신주아는 뷰티사업을 준비했지만 코로나19로 중단된 상태라고. 그는 "태국에서 뷰티 사업을 준비했다. 그런데 코로나19가 생기면서 다 무산됐다. 그리고 남편이 제가 어디를 뭔가를 하려고 하면 물가에 내놓은 아이처럼 생각한다. 저도 무섭고. 그래서 더 집순이가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오은영은 "제가 팩트 폭격을 하겠다. 유리 케이스 안에 있는 인형 같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신주아는 "원래는 일하는 것도 활동적인 것도 좋아했다. 제가 영어를 잘 못하니 남편이 저를 아기처럼 생각한다. 이런 생활이 익숙해졌고, 남편 없이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존재가 되고, 결혼 이후에는 '태국댁 신주아'라는 수식어가 붙는다. 결혼생활에 초점이 맞춰지다 보니 내 존재감이 사라지는 느낌이다. 그게 나를 작아지게 만들더라고요"라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오은영은 신주아에게 "경계인 같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신주아는 "가끔 우리남편은 아내만 한국사람이다. 나는 모든 게 달라졌다. 당신이란 사람을 위해 이 나라로 왔는데, 지금의 남편을 만난 건 후회하지 않는다. 대신 국제결혼을 한 것은 조금..국제결혼은 쉬운 게 아닌 것 같다. 한국이랑 태국을 오가며 행복하게 살고 있지만, 잠을 못 잔다. 쌍코피를 흘린 적도 있다. 내 마음은 괜찮은에 내 몸이 괜찮지가 않고, 스트레스 지수가 높다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리고 국제결혼은 언어, 문화도 잇지만 내 어느 정도를 포기하고 가는 것이기 때문에 남편에게 바라는 게 커진다. 바라는 만큼 되지 않으면 몸이 땅으로 꺼지는 느낌이다. 내가 소멸되는 느낌을 많이 받아서 되게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이와 함께 "이루지 못한 배우로서의 꿈이 있다. 아무래도 태국에 살다 보니 제한적인 것도 많다. 일을 하고 싶은 에너지가 넘치는데 할 수가 없다. 그런데 남편은 너무 바쁘고. 어느 순간 남편이 질투가 나더라. 제 선택으로 결혼을 했지만, 질투가 나면서 원망스러워지기도 한다. 행복한 건 맞는데 '무슨 느낌이지?' 싶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이에 오은영은 "스스로 자리매김이 안 되는 거다. 많은 걸 뒤로 미루고 훌쩍 떠날 만큼 사랑한 남편이다. 인간 신주아의 단단한 자리매김이 많이 줄어들었다고 느끼는 듯하다"라고 반응했다"고 말했다. 이어 "주아씨만이 할 수 있는 역할이 많이 줄었다. 그걸 늘려야 한다. 자리매김이 단단해지면 한결 외로움이 덜 할 것 같다"고 조언했다. 신주아는 "꾸미는 여자보다 꿈 있는 여자로 살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