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차예련, 남편 주상욱 하차시키길"..'태종 이방원' 논란에 SNS 폭탄 [종합]

이게은 입력 2022. 01. 21. 14:12 수정 2022. 01. 21. 15:4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게은기자] KBS '태종 이방원'에서 촬영에 투입된 말이 사망한 것과 관련 비난이 빗발친 가운데, 이 불똥이 이방원 역으로 활약 중인 주역 주상욱의 아내 차예련에게도 튀었다.

지난 20일 KBS 측은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 측이 말을 학대, 사망에 이르게 한 것에 대해 고개를 숙였다. 문제가 된 지점은 이성계를 태운 말이 달리다가 고꾸라지는 모습이 담긴 지난 7회 한 장면인데, 이후 말의 다리를 와이어로 묶어 잡아당겼다는 의혹 등이 일며 말 학대 논란으로 번졌다.

KBS는 "낙마 장면 촬영은 매우 어려운 촬영이다. 말의 안전은 기본이고 말에 탄 배우의 안전과 이를 촬영하는 스태프의 안전까지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라면서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실제 촬영 당시 배우가 말에서 멀리 떨어지고 말의 상체가 땅에 크게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추후 시청자들의 우려 섞인 반응에 말의 상태를 확인해 보니 촬영 후 1주일 후 사망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KBS 측은 거듭 사과하며 "다른 방식의 촬영과 표현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는 재발 방지를 언급했으나 대중의 분노는 가라앉지 않고 있다. "폐지하라"는 목소리까지 높아진 상황.

2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방송 촬영을 위해 동물을 소품 취급하는 KBS 드라마 연재를 중지하고 처벌해 주세요'라는 청원글도 올라왔고 "수신료가 아깝다"며 KBS를 향한 지적도 쏟아졌다. 이를 처음 알린 동물자유연대가 밝힌 "태종 이방원에서 말을 강제로 쓰러뜨린 장면은 명백한 동물 학대"라는 입장과 말이 머리부터 땅에 곤두박질치는 촬영 당시 영상은 퍼지고 또 퍼지며 분위기는 가열됐다.

이 가운데 주역 주상욱의 SNS에 이어 주상욱의 아내인 차예련 SNS까지 악플이 빗발치는 상황에 이르렀다. 주상욱은 쏟아지는 하차 요구를 감당해야 했고 차예련의 SNS에는 "동물학대하는 드라마에 남편 출연시키지 말라", "생명 소중한 거 아시길 바란다", "그러다가 이미지 망친다" 등의 댓글이 뒤엉켰다. 주상욱이 주역인 터라 해당 지적에서 자유로울 순 없겠지만 배우가 직접적으로 일으킨 잘못은 아니기에 도를 넘은 손가락질은 지양해야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joyjoy90@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