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티비뉴스

'타임아웃' 김구라 "아들 활동명 그리, 어릴 적 '땡그리'라서"

장진리 기자 입력 2022. 01. 21. 10:07

기사 도구 모음

방송인 김구라가 아들 그리의 활동명 뒷이야기를 밝힌다.

김구라는 23일 오후 7시 스타티비(STATV)에서 방송되는 '타임아웃'에서 "동현이(그리)의 활동명은 어릴 때 별명 때문"이라고 밝힌다.

김병근은 어렸을 적 유난히 동그란 얼굴을 가지고 있던 김라경을 '동그라미'라는 귀여운 애칭으로 부르고, 김구라는 "동현이 활동명이 그리인 이유도 어렸을 적 땡그리였기 때문"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낸다.

'타임아웃'은 23일 오후 7시 스타티비(STATV)에서 방송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타임아웃'. 제공| 스타티비(STATV)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방송인 김구라가 아들 그리의 활동명 뒷이야기를 밝힌다.

김구라는 23일 오후 7시 스타티비(STATV)에서 방송되는 '타임아웃'에서 "동현이(그리)의 활동명은 어릴 때 별명 때문"이라고 밝힌다.

이날 '타임아웃'에는 한국 여자 야구의 개척자라 불리는 김라경이 출연한다. 김라경은 최연소 여자 야구 국가대표 선수, 아마추어 여자 야구단 단장 겸 플레잉 코치, 국내 최고 명문 대학 학생이라는 여러 '부캐(부캐릭터)'를 소개하고, MC 김구라와 김민정은 입을 다물지 못한다.

김라경은 중학교 3학년 당시 이미 100km/h에 육박하는 공을 던졌고, 리틀 야구 여자 선수 최초로는 홈런을 기록한 놀라운 이력을 공개한다. 120km/h에 근접한 구속을 기록한 바 있는 김라경에게 김구라는 "'느림의 미학' 유희관 선수보다 빠른 것 아니냐"라고 하고, 김라경은 "유희관 선수는 (구속이) 130km/h를 넘나드시는 분"이라고 몸 둘 바를 몰라한다.

특히 김라경은 야구 뿐만 아니라 국가대표급 학벌까지 자랑해 눈길을 끈다. 김라경은 여자 야구 선수로는 유일하게 엘리트 선수로 활동할 수 있는 서울대 진학을 선택했다고 해 눈길을 끈다.

기숙사 생활 중인 김라경의 모닝 루틴을 지켜보던 김구라는 "공부 잘하는 사람들은 영양제도 책상에서 먹는다"라고 하고, 골든차일드 이장준도 "저기서 자면 저절로 공부를 잘할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떤다.

김라경은 친오빠인 전 야구 선수 김병근과 끈끈한 케미스트리도 선보인다. 김병근은 어렸을 적 유난히 동그란 얼굴을 가지고 있던 김라경을 '동그라미'라는 귀여운 애칭으로 부르고, 김구라는 "동현이 활동명이 그리인 이유도 어렸을 적 땡그리였기 때문"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낸다.

'타임아웃'은 23일 오후 7시 스타티비(STATV)에서 방송된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