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박진영 "선예 탈퇴→결혼, 조건 없이 축복..얼마나 악착같이 살았을까" ('엄마는 아이돌')[종합]

이우주 입력 2022. 01. 21. 09:1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엄마는 아이돌' 박진영이 선예의 마음을 알아주며 지난 시간을 위로했다.

20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엄마는 아이돌'에서는 선예의 무대를 위해 지원사격에 나선 선미와 박진영의 모습이 담겼다.

선예와 선미는 '가시나'로 13년 만에 함께 무대에 올랐다. 오랜만에 만나도 무대를 찢은 두 사람. 선미는 선예와의 무대를 위해 스케줄까지 빼고 왔다며 "2009년에 마지막으로 연습을 했다. 10년이 넘었다"고 밝혔다.

선예 역시 "연습을 같이 하면서 옛날 기억이 새록새록 올라오고 너무 마음이 뿌듯했다. 막상 무대를 끝내니까 갑자기 울컥해서 누르느라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선미는 "항상 무대에서 선예 언니는 카리스마가 넘치는 그런 사람이었다. 보니까 여전히 눈빛이 살아있는 거다. 항상 그때도 무대를 찢었는데 여전히 찢고 계시더라"라며 녹슬지 않은 선예의 실력에 감탄했다.

선예는 결혼으로 원더걸스를 탈퇴한 것에 대해 늘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선미는 "언니가 있어서 원더걸스 데뷔조가 생겼다"고 위로했고 선예는 "힘들었던 시간이 있었는데 재정비하고 솔로로 나와서 너무 잘 성장했다. 너무 고맙다"며 눈물을 보였다.

선예를 키운 박진영도 선예를 위해 달려와 무대를 꾸몄다. 박진영과의 무대를 마치자마자 눈물을 보인 선예는 "제 인생에 중요한 순간에 있어서 계속 계셨던 분이다. 이번에도 필요하면 가겠다 해주셔서 무대를 같이 했다"고 박진영에게 고마워했다.

특히 박진영은 선예의 원더걸스 탈퇴 결정도 아무 조건 없이 응원했다고. 선예는 "제가 원더걸스 활동을 그만두고 결혼을 결정했을 때도 조건 없이 축복해주셨다"며 눈물을 한동안 멈추지 못했다.

박진영은 "고3때 노래할 때랑 감정이 너무 다르더라. 자꾸 울컥울컥했다. 그때 선예가 노래하던 감정과 그 사이에 있었던 선예의 삶을 다 말해주는 거 같다"고 밝혔다.

박진영은 "선예가 어린 나이에 결혼한다고 했을 때 걱정도 많이 됐다. 너무 어린 나이에. 국민 그룹의 리더를 하다가 갑자기 타지에서 가정생활을 한다니까 당연히 응원하지만 걱정은 너무 많이 됐다"며 "(선예도) 쉽지 않았을 거다. 나한테 말 못한 것도 많이 있겠고. 선예는 책임감이 진짜 강하다. 자기가 내린 선택을 옳은 선택으로 만들고 싶었을 거다. 얘 성격에 얼마나 악착같이 그걸 살아냈을까 싶다"고 선예의 마음을 꿰뚫어봤다.

그랬던 선예가 다시 걸그룹에 도전한다는 소식을 듣고 박진영은 또 한 번 응원했다고. 박진영은 "그냥 딱 한 마디 했다. 이걸 보는 수많은 엄마들, 혹은 자기 삶이 여기까지라고 체념하셨던 분들에게 용기를 줄 수 있을 테니 열심히 하라고 했다"고 밝혀 선예는 물론 다른 멤버들까지 울컥하게 했다.

wjle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