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SC이슈]'태종 이방원' 말 학대 논란, 드라마 '연모'에서도 있었나? 네티즌 수사대 "앵글·상황 유사" 주장

이정혁 입력 2022. 01. 21. 08:3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왼쪽은 '태종 이방원, 오른쪽은 '연모' 사진 출처=온라인 게시판

[스포츠조선 이정혁 기자] 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의 동물 학대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KBS는 20일 공식입장을 내고 정식 사과했으나, 다른 드라마에서도 비슷한 사고가 있었을 것이라는 주장을 담은 글들이 온라인 게시판에 올라오고 있다.

문제의 장면은 지난해 하반기 히트 드라마 '연모'에 담긴 것으로 보여, 더욱 충격을 안겨준다.

"'태종 이방원'처럼 말을 일부러 넘어뜨린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는 '연모'의 장면은 얼핏 봤을때 앵글이나 상황 등이 아주 유사해보인다. 숲 가운데를 홀로 달리던 말이 갑자기 크게 넘어지는 것. 또 낙마한 배우가 구르는 모습 뒤로 말이 거의 움직이지 못할 정도로 누워있는 것도 카메라에 잡혔다.

이 동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저렇게 딱 카메라 앵글에 맞게 말이 넘어질 수가 있냐. '태종 이방원'때 처럼 와이어로 잡아당겨 강제로 쓰러뜨린 듯한 의심을 안할 수가 없다"는 지적. "살짝 비틀거릴 정도가 아니라 말도 완전히 뒤집어질 정도로 크게 넘어졌는데, 탈이 없었을까 걱정된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출처=고소영 인스타그램

한편 '태종 이방원' 제작진은 논란이 불거지자 "낙마 장면 촬영은 매우 어려운 촬영이다. 말의 안전은 기본이고 말에 탄 배우의 안전과 이를 촬영하는 스태프의 안전까지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제작진은 며칠 전부터 혹시 발생할지 모를 사고에 대비해 준비하고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실제 촬영 당시 배우가 말에서 멀리 떨어지고 말의 상체가 땅에 크게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직후 말이 스스로 일어났고 외견상 부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한 뒤 말을 돌려보냈다. 하지만 최근 말의 상태를 걱정하는 시청자들의 우려가 커져 말의 건강상태를 다시 확인했는데, 안타깝게도 촬영 후 1주일쯤 뒤에 말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또 KBS는 "이 같은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갖지 않을 수 없다. 사고를 방지하지 못하고 불행한 일이 벌어진 점에 대해 시청자분들께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재차 고개 숙이며, "KBS는 이번 사고를 통해 낙마 촬영 방법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이에 다시는 이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다른 방식의 촬영과 표현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 또한 각종 촬영 현장에서 동물의 안전이 보장될 수 있는 방법을 관련 단체와 전문가들의 조언과 협조를 통해 찾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시청자분들과 동물을 사랑하시는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