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텐아시아

[종합] "이경규 하차해라"..'도시어부3' 주작 논란, 제작진이 폭로했다

태유나 입력 2022. 01. 21. 07:4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덕화X이경규, 주꾸미 낚시 주작 논란
제작진 "둘만 비밀 에기 사용했다" 폭로
이수근 "이경규 하차해라" 웃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채널A '도시어부3' 방송 화면.



이경규, 이덕화가 주꾸미 주작 논란에 휩싸여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0일 방송된 채널A 예능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이하 '도시어부3') 36회에서는 브랜뉴뮤직의 수장 라이머, 데이식스(DAY6) 도운과 함께하는 경남 사천 주꾸미, 문어 낚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첫 번째로 주꾸미를 낚은 사람은 김준현이었다. 이어 이덕화, 이태곤이 주꾸미를 잡으며 황금배지 사수에 성공했다.

이런 가운데 이덕화의 '꽁치 비리 의혹'이 불거졌다. 이덕화가 꽁치 미끼를 챙겨왔다는 제보가 제작진에게 들어온 것, 그러나 이덕화의 미끼에는 이상이 없었다. 이에 이덕화는 “꽁치가 있긴 있다”고 털어놨고, 결국 다 같이 꽁치 미끼를 나눠 갖기로 했다. 이덕화는 자신의 라이벌이 될 수 있는 김준현, 라이머 빼고 도시어부들에게 에기를 나눠줬다.

꽁치 에기덕인지 이덕화는 계속해서 주꾸미를 잡아올렸고, 뒤를 바짝 쫓던 김준현을 따돌리며 압도적인 1위가 됐다. 계속 소식이 없던 이경규는 5시간 반 만에 첫 주꾸미를 잡았고, 그는 주꾸미를 입에 물고 세리머니를 펼쳤다. 급기야 주꾸미가 이경규의 코를 물었고, 코에 피까지 나와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시작으로 이경규는 연속해서 주꾸미를 잡으며 단숨에 2위로 올라섰다. 라이머는 "꼴찌에서 어떻게 저렇게 올라오냐. 인정"이라며 감탄했다. 김준현은 급기야 세리머니하는 이경규를 뒤에서 제압하며 땅에 눕한 뒤 멱살을 잡기도. 그러나 승자는 이덕화였다. 그는 9시간의 낚시 동안 총 30마리의 주꾸미를 잡는 쾌거를 이뤘다. 

사진=채널A '도시어부3' 방송 화면.


육지로 돌아와 저녁을 준비하는 멤버들에게 제작진은 이경규와 이덕화가 연속 히트를 친 비밀을 알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에 이경규는 “양심에 걸리는거 하나 있다”며 당황했다. 

제작진은 “사무장이 가진 비밀 에기가 있다. 단 두개 뿐이었는데 VVIP와 VIP한테 갔다”고 했고, 이에 흰 바탕에 빨간 머리 에기임을 바로 알아챈 이수근은 “이경규 씨 하차하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경규는 “내가 로비를 했다면 나쁜 사람이지만, 사무장이 준걸 어쩌란 거냐”고 해명하면서도 “사무장이 누울 자리를 보고 뻗은 거다. 나와 덕화형 같은 큰 그늘 밑에 있는 것”이라며 뻔뻔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제작진은 "다음 촬영이 시즌 3 마지막 촬영이 될 거"라며 "출연진 대 제작진" 대결을 하겠다고 예고했다. 이에 이경규는 시즌 1 당시의 대결을 회상했다. 당시 이경규와 이덕화는 스태프들과의 대결에서 패배해 소고기 회식을 쐈다는 것. 이경규는 "그래서 800만 원 깨졌잖나. 잊을 수가 없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