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송가인 만나고 우울증→암 재발 불안증 극복, 어게인 눈물바다(주접이 풍년)[어제TV]

서유나 입력 2022. 01. 21. 05:3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유나 기자]

송가인을 만나고 우울증, 암 재발 불안증 등을 극복한 사연들이 송가인 팬클럽 어게인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1월 20일 첫 방송된 KBS 2TV 예능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이하 '주접이 풍년') 1회에서는 가수 송가인의 팬클럽 어게인(AGAIN)이 주접단으로 출연했다.

이날 송가인의 팬들은 핑크색으로 꾸며진 세트장을 마찬가지로 분홍빛으로 물들였다. 분홍색 바람막이 단복에 분홍색 깃발, 그리고 어게인만의 독특한 칼군무 응원법까지. 이는 같은 트로트 가수 장민호조차 "원래 팬클럽마다 응원법이 있긴 한데 안무를 처음부터 끝까지 다 짜서 춤 추는 건 어게인밖에 없는 것 같다"며 놀랄 정도였다.

송가인의 팬클럽 어게인은 특별하게 조직도도 있었다. 임원직은 2년 임기로 체계적으로 선출되고 있었는데. 이날의 주접단은 바로 현재 이 조직도에 한자리씩 이름을 올리고 있는 고문 '송윤호'(팬카페 닉네임), 전북 지역장 '바라기', 경북 지역장 '껌딱지', 고문 변호사 '아인츠', 일일 비주얼 디렉터 '아가토끼처돌이'였다.

이들의 팬심은 대단했다. 먼저 현실에서 이혼 전문 변호사로 근무하고 있는 '아인츠'는 오직 팬심만으로 수임료 없이 팬클럽 자문 변호사직을 맡고 있었고, 송가인에 입덕한 지 361일째라는 15살 소녀팬 '아가토끼처돌이'는 08년생임에도 불구하고 1950년대의 노래인 '단장의 미아리 고개'를 듣고 눈물을 흘렸다. 송가인에 대해서는 모르는게 없었다.

'바라기'는 송가인을 위해 보험 영업 30년 차 경력을 살렸다. 바라기는 "우리 회원님이 스밍을 모르거나 카페 가입을 못 하면 저희는 1대 1로 가서 해드린다. 코로나19 이후로는 저희 지역 만남의 방을 만들었다. 컨테이너를 회원님들과 핑크색으로 색칠하고 그곳에 1대 1로 모셔 가르쳐드렸다"며 자신의 열정적인 송가인 영업기를 자랑했다.

또 '껌딱지'는 "저는 신입회원을 위해 신입 키트를 10개씩 싣고 다닌다. (나눠주게 되면) 제 사비로 계속 충당한다. (남편은) 어게인에서 공짜로 나오는 줄 아는데, 제가 번 돈 제가 쓰는 거니까. 많이 썼다고 생각이 들면 개인적으로 신랑에게 용돈을 조금 주면 신나서 다 잊는다"고 너스레 떨었다.

송가인으로 인해 삶이 달라진 팬들도 많았다. 특히 이날 닉네임 '가로수'는 "제가 큰수술을 했다. 암수술을 받고 항암치료를 받았다. 나았다고는 하지만 건강염려증이 생겨 '재발하면 어쩌나'하는 불안감을 가지고 살다가 가수님을 만나며 삶이 달라졌다. 행복하니 그런 걱정을 아예 안 하게 됐다"고 뭉클함을 자아냈다. 그리고 "남편이 같이 동참을 해 부부가 같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제가 경기도 북부 지역장을 맡았고 남편은 스태프로 일을 한다"는 자랑도 이어졌다.

모두가 플래카드를 든 가운데 홀로 나무액자를 들고 있던 남성팬 '서울 산토끼'는 송가인 덕분에 목판 공예 재능을 찾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32년을 심한 우울증에 걸려서 지금도 힘들다. 대한민국에 정신과적으로 최고 권위자인 박사님을 다 만나뵙고 다녔다. 입원 해서 수개월, 일 년을 치료하라고 하는데 가수님을 만나고 나서 지금까지 약은 안 먹고 있다. 많이 좋아진 상태"라고 사연을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이런 팬들을 만나기 위해 스튜디오를 찾았던 송가인은 "제가 이 자리까지 올라온 건 팬분들 덕분같다. 짧은 시간 팬분들이 많아진 건 여기있는 분들 덕분이다. 제가 뭐라고 아픈데 나으시고…. 그런 모습 보며 '내가 그래도 노래를 포기하지 않길 잘했구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팬들을 보면 눈물이 난다. 더 힘이 나고, 힘들다가도 기운이 난다. 내가 세상 태어난 게 많은 분들에게 힐링을 주라고 보내주셨나 생각이 든다. 죽기 전까지 여러분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싶고 언제나 좋은 노래로 힐링을 드리고 싶다. 감사하다"고 밝혀 팬들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송가인은 녹화가 끝난 뒤에도 구석구석을 다니며 즉석에서 미니 팬미팅을 개최, 남다른 팬사랑을 드러냈다. (사진=KBS 2TV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