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마이데일리

'이병헌♥' 이민정 "子 준후에 너무 화났지만..니가 경제관념 확실한 아이란 걸 알았다"

입력 2022. 01. 21. 05:0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이민정이 훌쩍 자란 아들과 보드게임을 즐겼다.

이병헌 아내인 이민정은 20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공개, 단란한 가족의 일상을 엿보게 했다.

해당 사진엔 오손도손 모여앉아 재산증식형 보드게임 삼매경에 빠진 이민정 가족의 근황이 포착됐다. 특히 어느덧 8세가 된 아들 준후 군의 범상치 않은 손길이 담겨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이와 함께 이민정은 "너가 Fortune card에서 상대방과 도시 바꾸기 할 때 나의 뉴욕을 뺏어갈 때 너무 화는 났지만 니가 경제관념이 확실한 아이란 걸 알았다….."라고 전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그는 "우리 때는 부루마블이었는데…."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민정은 "언니 재밌어요?"라는 팬의 물음에 "재밌는데 왜 화가 날까요"라고 답해 웃음을 더했다. 더불어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고 하죠"라고 말하기도.

"음 결국 졌다는 거죠?"라는 질문엔 "아직 승부는 끝나지 않았... 아직 승패가 안 나서 내일로 넘기고 재워버렸습니다"라고 귀여운 승부욕을 드러냈다. "너무 좋은 엄마 같다"라는 이야기엔 "과연... 제가 승부욕이 세서"라고 반응했다.

이민정은 "우리 준후 커서 훌륭한 사업가가 될 거야"라는 댓글엔 "어마어마할 거 같은 포스"라고 거들었다.

이병헌과 이민정 부부는 지난 2013년 결혼, 2015년 준후 군을 출산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