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원더걸스 출신 선예 "선미에게 미안했다" 눈물 '왈칵'..왜? ('아이돌') [Oh!쎈 리뷰]

김수형 입력 2022. 01. 21. 03:29 수정 2022. 01. 21. 03:33

기사 도구 모음

'엄마는 아이돌'에서 선예와 선미의 깊은 우정이 뭉클함을 안겼다.

원더걸스 멤버 선예는 연습실에서 선미를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선미는 "언니가 있어서 원더걸스 이름으로 데뷔조가 생긴 것"이라며 선예에게 오히려 고마워했다.

선미는 "언니랑 어릴 때 환경이 비슷했다"고 선예도 "그래서 너한테 마음이 쓰였다"며 서로에게 마음을 느끼며 눈물, 두 사람은 "지금도 걱정없이 열심히 할 것"이라며 서로를 응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수형 기자] ‘엄마는 아이돌’에서 선예와 선미의 깊은 우정이 뭉클함을 안겼다.

20일 방송된 tvN 예능 ‘엄마는 아이돌’이 전파를 탔다. 

원더걸스 멤버 선예는 연습실에서 선미를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연습실에서 보는게 신기하다”며2009년 상해 콘서트 연습이 마지막이라고 했다. 선미는 “그게 10년이 훌쩍 지났다, 말도 안 돼”라며 남다른 감회를 보였다.

선예는 “지금 선미꺼 배우러 왔다 긴장되고 기대된다 , 데뷔 못할 수 있다”고 하자 선미는 “ 이 귀환 사람을 모아놓고..캐나다에서 왔는데 데뷔시켜달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선미는 “솔직히 언니가 춤 안 추고 노래 안 부른지 10년 넘었으나 조마조마했는데 너무 멋지더라, 그게 바로 민선예”라며 선예를 응원했다.

그러면서 선미는 “연습생 때 월말평가가 떠올라, 정말 평가를 찢었다 솔로 데뷔해도 된다고 생각했을 정도”라며 어릴 때 선예를 떠올렸다. 선예는 “난 애를 낳고 뇌를 놨다, 기억이 안 난다”면서 “옛날 얘기 정말 기억안나, 내가 그걸 했나 싶다, 그런 걸 기억해줘서 새삼 고맙다”며 고마워했다.

선예는 “이제와서 얘기하지만 어릴 때 오디션 봤잖아, 데뷔할 때 마케팅도 그렇게 했고 피디님이 나를 중심으로 만들었다는게 솔직히 부담이고 다른 멤버들에게 내심 미안했다”며 속마음을 꺼냈다. 선미는 “언니가 있어서 원더걸스 이름으로 데뷔조가 생긴 것”이라며 선예에게 오히려 고마워했다.

선미는 “연습생 때 난 13,14세인데 18세였던 언니가 밥을 많이 해줘, 진짜 엄마같은 사람”이라며 “혼자 월드투어로 캐나다갔을 때도 언니가 뭘 많이 싸줬다, 언니가 해준 김치볶음밥보고 눈물이 나더라, 고맙고 옛날 생각이 났다”고 했다.

선예는 “선미가 힘들었던 시간을 재정비하고 하고싶은 걸 다하니 잘 성장해 고맙다. 동생들 위해 이 악물고 얼마나 열심히 했겠어”라며 울컥했다. 그러면서 “그 사이에 내가 그 과정에서 많이 못 나눈거에 대해 미안함이 있었다”며 눈물 흘렸다. 선미는 “언니랑 어릴 때 환경이 비슷했다”고 선예도 “그래서 너한테 마음이 쓰였다”며 서로에게 마음을 느끼며 눈물, 두 사람은 “지금도 걱정없이 열심히 할 것”이라며 서로를 응원했다.

/ssu08185@osen.co.kr

[사진]‘엄마는 아이돌’ 방송화면 캡쳐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