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엑스포츠뉴스

이지혜 "출산 후 숨 안 쉬어져..둘째, ♥문재완 닮고 못생겨" (관종언니)]종합]

김수정 입력 2022. 01. 20. 20:5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인턴기자) 이지혜가 둘째 미니 출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지혜는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에 "출산하고 둘째와 함께 돌아왔어요!!! 제왕절개 후기부터 미니와 첫 만남까지!!"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지혜는 "두 번째 제왕절개다. 둘째 날인데 생각보다 회복이 빨리 돼서 아이를 보러 가려고 한다"라고 말하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둘째 미니를 본 이지혜는 "우리 아기냐. 아빠랑 똑같다"라며 신기해했고, 문재완에게 "너무 똑같지 않냐. 선생님들이 다 놀란다. 오빠랑 태리랑 미니랑 서로 누가 닮았나 배틀하는 느낌이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다시 카메라를 켠 이지혜는 "원래 내일이 퇴원인데 퇴원을 못 할 것 같다. 임신하고 나서 막달이 되면 숨이 차고 힘들지 않냐. 아이를 낳고 나면 '숨이 안 차겠지' 했는데 낳고 나서도 계속 숨이 차더라"라고 토로했다.


이어 "'갈수록 좋아지겠지' 싶었는데 좋아지지 않더라. 어제는 심지어 1시간 밖에 못 잤다"라며 "폐 사진 엑스레이를 찍었는데 약간 물이 차 있을 수도 있다는 소견이 있어서 일단 이뇨제를 먹고 기다려보기로 했다"라고 알렸다.

며칠 후 다행히 건강을 회복한 이지혜는 문재완을 보고 "그래도 오빠 보니까 좀 살 것 같다. 그동안 구박할 사람이 없어서 아팠던 것 같다. 숨이 안 쉬어진다는 기분이 뭔지 모를 거다"라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고, 문재완 역시 "반응 보니까 괜찮아진 것 같다"라며 안심했다.

산후조리원으로 향한 이지혜는 문재완과 함께 출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문재완은 "지혜가 숨이 잘 안 쉬어져서 혼자 울기도 했다더라"라고 밝혔고, 이지혜는 "첫째 때 너무 자신만만해서 둘째는 껌이라고 생각했는데 아니었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이지혜는 미니를 출산했을 당시를 떠올리며 "솔직히 둘째는 그래도 좀 내 쪽이 있지 않을까 했는데 태리보다 유전자가 더 세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나한테 미니를 보여주는데 태리 때보다 더 못생겼더라. 좀 놀라긴 했는데 어차피 큰 기대는 안 했다"라며 "원래 아이가 태어났을 때 막 예쁘지는 않다"라고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밉지않은 관종언니'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