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두 번째 남편' 엄현경, 오승아 살인 혐의 고발→차서원 "한기웅도 끝" [종합]

김은정 입력 2022. 01. 20. 19:59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오승아와 한기웅이 제대로 된 처벌을 받게 될까.

20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는 봉선화(엄현경 분)와 윤재민(차서원 분)이 윤재경(오승아 분)을 경찰에 고발했다.

이날 봉선화는 경찰에 윤재경을 4년 전 할머니 살인 혐의로 고발했다. 윤재민 또한 대국제과 배임횡령 혐의로 고발했다. 두 사람은 주해란(지수원 분)에게 재경 고발 사실을 알리며 "주가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재경이 미필적고의로 형사 처벌될 가능성이 있으며 문상혁(한기웅 분)이 빠져나간 얘기까지 전했다.

재경은 회사에서 현장 체포됐다. 문상혁은 양말자(최지연 분)에게 "어머니는 전 그날 오지 않았다고 증언해주면 된다"고 입단속을 지켰고, 말자는 재경이 교도소 간 사이 선호와 합칠 생각에 기뻐했다.

선화는 혼자 빠져나간 상혁을 괘씸하게 생각했지만, 재민은 상혁이 선화의 무죄를 입증할 중요한 증거를 가지고 있는 만큼 "하나씩 실타래 풀 듯 풀어가자"고 다독였다. 재경이 혼자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는 사실에 흥분한 김수철(강윤 분)은 "넌 왜 같이 조사 받지 않냐? 왜 재경이만 붙잡혀 갔느냐?"고 상혁에게 따졌다. 

백소장이 소지하고 있던 영상을 본 수철은 "분명 둘이 같이 도망갔잖냐. 내가 봤다. 넌 왜 조사 받지 않냐"며 멱살을 잡았지만, 상혁은 주먹을 날리며 "헛소리말고 꺼져라. 재경이 지금 봉선화 할머니 말고도 연루된 사건 많다. 괜히 얼쩡거리다가 잡혀서 재경이 곤란하게 만들지 말라"고 경고했다.

경찰이 입수한 영상을 본 재경은 선화에게 증거를 넘긴 것이 상혁이라는 걸 파악했고 "나는 죄가 없다"면서 동영상 조작설을 제기했다. 윤대국(정성모 분)이 메이저 언론을 제재하기 시작하자, 상혁은 선화에게 "왜 이렇게 쓸데없는 짓을 해? 윤회장이 윤재경 죄 덮기 시작했다. 증거 출처가 나라는 걸 알게되면 우리는 끝장"이라고 말했다.

이에 선화는 "윤재경 팔찌 내놔. 지금이라도 남기택 살인 증거로 그거 가져다 주면 된다"고 했지만, 상혁은 "그건 최종 무기"라며 거부했다.

한편 재민은 백소장이 깨어난 사실을 전하며 "백소장이 어머니 아이디로 백업해둔 원본 동영상이 있다. 적극 협조한다고 하더라"면서 "곧 SNS 및 포털 사이트에 뿌릴 예정이다. 문상혁은 이제 끝이야"라고 전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