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이데일리

[단독]워너원 신곡 음원 발매 불발 위기..멤버 계약 지지부진

김현식 입력 2022. 01. 20. 15:41

기사 도구 모음

프로젝트 보이그룹 워너원의 신곡 음원 발매 계획이 불발 위기에 처했다.

20일 가요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CJ ENM 측은 워너원 11명(강다니엘, 박지훈, 이대휘, 김재환, 옹성우, 박우진, 라이관린, 윤지성, 황민현, 배진영, 하성운) 중 일부 멤버의 소속사와 신곡 '뷰티풀 파트3'(Beautiful Part3) 음원 발매 건에 대한 계약을 체결하지 못한 상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CJ ENM, "27일 음원 공개" 예고했지만
발매 일주일 전까지 계약 마무리 못해
워너원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프로젝트 보이그룹 워너원의 신곡 음원 발매 계획이 불발 위기에 처했다. 예고한 날짜를 불과 일주일 앞둔 상황이지만 음원 발매를 위한 멤버들의 계약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가요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CJ ENM 측은 워너원 11명(강다니엘, 박지훈, 이대휘, 김재환, 옹성우, 박우진, 라이관린, 윤지성, 황민현, 배진영, 하성운) 중 일부 멤버의 소속사와 신곡 ‘뷰티풀 파트3’(Beautiful Part3) 음원 발매 건에 대한 계약을 체결하지 못한 상태다.

‘뷰티풀 파트 3’는 워너원 멤버로 활약했던 이들이 3년여 만에 다시 뭉쳐 부른 신곡이다. 활동 당시 선보인 ‘뷰티풀’과 ‘뷰티풀 파트2’를 잇는 곡이기도 하다.

워너원은 지난달 11일 열린 CJ ENM의 음악 시상식 ‘2021 MAMA’ 스페셜 무대에서 ‘뷰티풀 파트3’를 처음 공개했다.

공연을 위해 신곡을 녹음했으나 시상식이 끝난 이후 음원은 발매되지 않고 있었다. 이 가운데 CJ ENM 측은 최근 ‘뷰티풀 파트3’ 음원을 이달 27일 발매한다고 공식 발표해 팬들의 관심을 모았다. 1월 27일은 워너원이 공식 활동을 종료한 날짜라 팬들에겐 의미가 깊다.

하지만 모든 멤버들과 계약을 맺지 못한다면 음원 발매 계획은 수포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 CJ ENM 측은 해당 날짜에 맞춰 음원을 선보인다고 발표했는데 섣부른 발표가 발목을 잡은 셈이다. 제 날짜에 계약을 마치지 못한다면 ‘뷰티풀 파트3’ 음원 발매일이 미뤄지거나 아예 불발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CJ ENM 측은 이와 관련해 “음원 발매 건에 대한 구두 합의까진 마쳤지만, 행정적 절차가 남아 있는 상황”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그러면서 “올바른 프로세스 확립을 위해 당사 컴플라이언스 기준에 의거해 현재 점검 중이며 필요 시 적극 보완조치 예정”이라고 전했다.

워너원은 Mnet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 만들어진 프로젝트 그룹이다. 1년 6개월여간 활동한 뒤 2019년 1월 해산했다. 멤버 11명은 각자의 소속사로 돌아가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현식 (ssik@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