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엑스포츠뉴스

프리지아 논란에 소환된 '하시3' 박지현.."진품 맞나요?' [엑's 이슈]

하지원 입력 2022. 01. 20. 08:5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하트시그널3'로 이름을 알린 박지현이 프리지아(본명 송지아)의 명품 가품 논란에 소환당하며 불똥을 맞고 있다.

현재 박지현의 유튜브를 비롯한 개인 SNS에는 프리지아 가품 착용 논란을 언급하는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채널A 예능프로그램 '하트시그널 시즌3'로 얼굴을 알린 박지현은 최근 배우 강예원이 대표로 있는 효원CNC와 전속계약을 체결하며 프리지아와 한식구가 됐다.


박지현이 최근 프리지아가 사는 성수동으로 이사를 한 점, 자신만의 브랜드 론칭이 목표인 점 등을 근거로 네티즌들은 "프리지아랑 같은 소속사에 브랜드 론칭도 같다", "짝퉁 논란 보고 성지순례 왔습니다", "제2의 프리지아라고 소문났길래 왔어요" 등의 댓글을 남기며 무분별한 의혹들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박지현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 최애 명품 가방 영상에서는 "이거 진품 확실하죠? 누구처럼 가품 아니죠?", "가죽 이상하다는 댓글 왜 삭제하시나요?", "가죽이 너무 매끈한데 짝퉁 아닌가요?" 등의 댓글이 달리고 있다.


나아가 일부 네티즌들은 본인을 믿고 기다려주는 팬들을 위해서라도 적극적인 해명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넷플릭스 오리지널 '솔로지옥'을 통해 뜨거운 화제를 모은 프리지아는 최근 명품 가품 착용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프리지아는 "지적해 주신 가품 논란은 일부 사실이다. 정말 죄송하다"며 "브랜드 론칭에 대한 꿈을 갖고 있는 사람으로서 논란이 된 부분들에 대해 심각하게 인지하고 반성하겠다. 가품이 노출된 콘텐츠는 모두 삭제했다"며 고개 숙였다.

사진=박지현 유튜브, SNS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