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사는 게 가능해?" 우혜림, '극 미니멀리스트' 신혼집 최초 공개 ('갓파더') [종합]

입력 2022. 01. 20. 00:10 수정 2022. 01. 20. 00:1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그룹 원더걸스 출신 우혜림이 신혼집 인테리어를 최초 공개했다.

19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에선 우혜림의 신혼집을 첫 방문한 강주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혜림은 태권도 선수 신민철과 지난 2020년 7월 결혼해 아들을 임신 중이다.

이날 강주은은 설렘을 안고 혜림의 신혼집에 도착했다. 그러나 현관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여기 청소할 것도 없겠다. 싹 다 비어있다"라며 깜짝 놀랐다.


혜림은 "집 인테리어를 할 때 무조건 화이트로 깔끔하게 하고 싶었다"라며 미니멀리스트를 자처했다. "TV 장도, 결혼 사진 거는 것도 싫다"라는 말대로 온 집에는 필수 가전만 자리했다. 냉장고 안도 텅 비어있었다.

강주은은 인터뷰에서 "사는 게 가능할까? 싶을 정도로 아예 없다. 아무 것도 없더라. 너무 놀라웠다"라며 "엄마 입장에서 봤을 때 아기를 기다리고 있는데 이렇게 살 수는 없다. 아이를 위해 보호할 것들이 필요하다"라고 입을 다물지 못했다.


'갓마더' 강주은은 '엄마 마음'으로 우혜림의 집 새단장에 나섰다. 부엉이가 그려진 아기 매트를 깔아주고 울타리까지 설치했다. 우혜림은 "내 미니멀 라이프에 매트라니"라며 절망적인 표정을 지으면서도 결국 체념한 채 강주은을 도왔다.

이에 강주은은 "아기가 나오면 이런 것들을 할 시간이 없다"라며 "아이를 위해서는 다 내려놔야 한다. 현실로 돌아와 준비해야할 때"라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