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스타뉴스

루미너스 "전 멤버 상의 탈의 촬영..순수함 표현 위해"

공미나 기자 입력 2022. 01. 19. 16:00

기사 도구 모음

그룹 루미너스(영빈, 수일, 스티븐, 우빈)가 새 앨범 재킷을 촬영하며 전 멤버 상의 탈의를 한 이유를 밝혔다.

루미너스는 19일 오후 두 번째 미니앨범 '빛과 어둠 사이(Self n Ego)'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루미너스는 이번 앨범 전 멤버 상의 탈의를 하고 재킷 사진을 찍었다.

루미너스는 오는 20일 오후 6시 두 번째 미니앨범 '빛과 어둠 사이(Self n Ego)'를 발매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공미나 기자]
그룹 루미너스 영빈, 수일, 스티븐, 우빈이 19일 오후 두 번째 미니앨범 ‘빛과 어둠 사이(Self n Ego)’ 컴백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제공=바른손더블유아이피> 2022.01.19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그룹 루미너스(영빈, 수일, 스티븐, 우빈)가 새 앨범 재킷을 촬영하며 전 멤버 상의 탈의를 한 이유를 밝혔다.

루미너스는 19일 오후 두 번째 미니앨범 '빛과 어둠 사이(Self n Ego)'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루미너스는 이번 앨범 전 멤버 상의 탈의를 하고 재킷 사진을 찍었다. 이에 대해 우빈은 "진정한 자아를 주제로 촬영했다. 가장 순수하고 아름다운 모습을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나비를 오마주했다"고 설명했다.

영빈은 "상의 탈의를 멤버 전체 다 했다. 살짝만 내리고 위에만 찍으면 된다고 했는데 갑자기 사진에 다 나온다고 벗으라고 하셨다. 살짝 민망했다"고 떠올렸다.

루미너스는 이번 컴백에서 외적으로 성숙해졌다고 자평하기도 했다. 영빈은 "데뷔 때부터 모니터링을 열심히 했다 4개월 전만 해도 어리고 아기 같았는데, 지금은 조금 더 성숙하고 분위기가 있다. 볼 때마다 놀랍다"고 말했다.

루미너스는 오는 20일 오후 6시 두 번째 미니앨범 '빛과 어둠 사이(Self n Ego)'를 발매한다. 이번 앨범은 'Where am I (웨얼 엠 아이)'라는 주제로 '진정한 자신(self)'과 '가면처럼 만들어진 자아(ego)' 사이의 혼란과 고민을 담아낸 앨범이다.

타이틀곡 'All eyes down (비상)'은 파워풀함을 강조한 베이스 트랩 장르로, 희망을 노래하면서도 마음 깊은 곳에 내재된 가짜 희망에 대한 물음표를 암시하는 가사를 통해 루미너스만의 확실한 색깔을 보여주는 곡이다. 루미너스는 삶에 대한 희망과 두려움 사이의 분열증세를 '조커'를 오마주한 퍼포먼스로 완성하며 더욱 다채로운 무대로 글로벌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앨범에는 타이틀곡을 비롯해 '에고'를 마트료시카 인형에 비유한 'MATRYOSHKA', 나만의 방식으로 살아가고 싶지만 결코 뜻대로 되지만은 않는 현실에 대한 저항을 표현한 ' Trouble', 불나방처럼 빛만 보고 달려드는 청춘의 무모함을 그려낸 '섬광증(Blind)', 스스로를 향해 질문을 던지고 고민하는 청춘'의 모습을 담아낸 'Want it more?'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