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조선일보

SES 슈, 도박 논란 4년만에.. "반찬가게·식당서 일하며 빚 갚고있어"

김소정 기자 입력 2022. 01. 19. 14:30 수정 2022. 01. 19. 17:1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억 원대 상습도박 혐의로 물의를 빚은 그룹 S.E.S. 슈(본명 유수영)가 논란 4년 만에 근황을 전했다.

그룹 'SES' 출신 슈./ 연합뉴스

슈는 19일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자필 편지에서 “더 늦으면 안 되겠다고 생각하여 용기를 냈다”며 “우선 저로 인해 속상하셨을 저희 팬분들과 국민 여러분에게 머리 숙여 사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2018년 후반 지인의 꾐에 빠져 처음으로 시작했던 도박이 점차 규모가 커졌고,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도박에 몰두하게 됐다”면서 “이로 인해 저는 십수 년간의 연예인 생활로 모아두었던 제 부동산을 포함한 모든 재산을 날리고 빚더미에 앉아 패가망신 수준에 이르게 됐다”라고 했다.

당시 슈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고 싶을 정도로 절망적인 상황이었지만, 채무 변제를 위해 4년간 최선을 다했다고 주장했다. 슈는 “채무 변제를 위해 반찬가게에서도 일해 보고, 동대문 시장에서 옷을 판매하여 보기도 하고, 지인의 식당에서 일했다”고 했다.

S.E.S. 멤버 바다와 유진에게도 미안함과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멤버들이 저 때문에 큰 고초를 겪었으면서도 항상 제 걱정을 먼저 해주고 또 도와주었으며 제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도록 바로 잡아줬다”며 “이 자리를 빌어 바다언니와 유진에게 진심으로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

슈는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마카오 등 해외에서 26차례에 걸쳐 7억9000만원 규모의 상습도박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