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종합]연예계-축구계는 핑크빛 무드 ing. 여자 연예인-축구 선수 커플이 많은 이유는?

백지은 입력 2022. 01. 19. 07:2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또 한 쌍의 연예인-축구스타 커플이 탄생했다.

티아라 출신 가수 소연과 축구선수 조유민이 부부의 연을 맺는다.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두 사람은 2019년 지인의 소개로 만나 연인사이로 발전, 3년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하게 됐다. 결혼식은 조유민의 시즌이 끝나는 11월 올릴 예정이다.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측도 "소연은 조유민의 내조를 위해 올 시즌을 함께 시작하기로 계획했다. 두 사람의 앞날에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1987년 생인 소연은 2009년 티아라 메인 보컬로 데뷔한 뒤 '보핍보핍' '롤리폴리' 등을 발표하며 2세대 대표 걸그룹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2017년 팀 탈퇴 후에는 솔로 가수로 전향, MBC '복면가왕'을 비롯한 예능 프로그램과 각종 드라마 뮤지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1996년 생인 조유민은 2018년 수원 FC에서 프로로 데뷔, 4시즌 간 K리그 통산 112경기에 출전, 8득점과 1도움을 기록하며 인기를 끌었다. 중앙 수비와 미드필더, 최전방 공격수 등을 두루 소화할 수 있는 선수로 특히 2018년에는 제18회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그는 18일 수원FC에서 K리그2 대전하나시트즌으로의 이적을 공식화하기도 했다.

이처럼 국내 대표 걸그룹이었던 소연과 축구스타 조유민이 9세 연상연하 커플의 탄생을 알리며 대중은 연예인-축구스타 커플의 계보에 주목하고 있다.

실제로 여성 스타와 축구선수가 결혼한 케이스는 적지 않다. 배우 한혜진-기성용, 한채아-차세찌, 김성은-정조국 등이 대표적인 케이스이고 개그우먼 박보미-박요한, 베이비복스리브 출신 양은지-이호, 개그맨 이경규의 딸인 이예림-김영찬, 김보민 KBS 아나운서-김남일, 김민지 SBS 전 아나운서-박지성 등이 행복한 결혼 생활 중이다. 최근에는 티아라 효민과 프랑스 축구팀 지로댕 보르도에서 뛰고 있는 황의조 선수의 열애 소식이 전해져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렇다면 여성 연예인과 축구 선수 커플이 이처럼 많아지는 이유는 뭘까.

기본적으로 젊고 예쁜 청춘남녀가 상대에 대한 관심을 갖는 건 당연한 일이다. 또 항상 대중의 평가를 받는데 따른 스트레스, 철저한 자기관리와 사생활 노출부담 등 공통분모도 많다. 비시즌에는 상대적으로 시간 활용이 자유로운 직군이라 데이트 등을 즐기기도 좋다.

의외로 만남의 기회도 잦다. 연예계 한 관계자는 "동료 연예인을 통한 소개팅을 받는 경우가 많다. 주로 축구 동호회나 연예인 축구팀 등 축구에 관심이 높은 남자 연예인들이 축구선수와 친목을 쌓으면서 친한 여자 연예인을 소개시켜 주는 경우가 많다. 한 커플이 다른 커플 중매를 서는 '가지치기'도 많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스포츠 선수들의 방송진출이 잦아지면서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자연스럽게 인연을 만드는 경우도 있고, 헤어숍 등에서 오가다 만난 인연이 연인 혹은 부부로 발전하는 경우도 많다"고 전했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