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외할머니, 동네서 명인으로 소문" 고은아, 2대째 내려오는 어머니표 게장 자랑(맘마미안)

송오정 입력 2022. 01. 19. 06:09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송오정 기자]

배우 고은아가 외할머니에 이어 2대째 내려오는 신개념 양념간장게장을 자랑했다.

1월 18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맘마미안'에 배우 고은아와 붕어빵 성격도 얼굴도 판박이 어머니가 출연했다.

추억의 음식으로 게장을 꼽은 고은아는 "저희 외할머니가 동네에서 유명한 간장게장 명인이었다더라. 근데 저는 어렸을 때 할머니 게장을 못 먹어봐서 한이 맺히더라. 그런데 엄마가 할 수 있다더라. 게장을 하면 하루 정도 숙성한다던데 저희 집은 바로 식탁에 올라온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어머니만의 비법이 담긴 간장게장과 양념게장을 합친 '양념간장게장'으로 셰프들을 비롯해 MC들의 눈길을 끌었다. 어머니표 신개념 게장 맛에 대해 고은아는 "정말 맛있고 진짜 특이하다"라고 자랑했다.

낯선 양념간장게장에 모두가 놀라자, 고은아는 "저도 어디서도 못 먹어봤지만 엄마의 딸이라 익숙하다"라고 말했다.

어머니는 "제가 개발한 것은 아니고 어릴 때부터 당신은 그렇게 해서 드셨다고 하더라. 만들어서 가르쳐주셨다. 쉽게 말해 우리 엄마만 할 수 있던 것. 나만 배운 것이다"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MBC에브리원 '맘마미안' 캡처)

뉴스엔 송오정 songoju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