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두 번째 남편' 오승아, 지수원X엄현경 유전자 불일치에 '당황' [종합]

김은정 입력 2022. 01. 18. 19:4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오승아가 정성모의 신뢰까지 잃게 됐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는 윤재경(오승아 분)이 윤대국(정성모 분)에게 주해란(지수원 분)의 친딸이 봉선화(엄현경 분)라고 밝혔다.

이날 윤재경은 거짓 기억상실 들통으로 윤대국에게 추궁을 받자 "이유가 있었다"면서 주해란이 친딸 봉빛나를 찾았으며 그게 바로 봉선화라고 밝혔다. 재경은 가짜 딸을 만들었던 이유도 둘의 만남을 방해하기 위함이었다면서 해란이 친딸의 존재를 알면서도 내색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할머니 사건의 진실을 알고 있는 백소장은 재경에 의해 정신병원에 감금되어 있다가 탈출했다. 이에 김수철(강윤 분)이 추적에 나섰다. 선화의 절친 지나와 금덕이 미행했지만 수철이 먼저 백소장을 회수했다.

양말자(최지연 분)는 문상혁(한기웅 분)에게 "선화한테 네가 가진 증거주라"고 설득하며 "해란이 네 과거는 물론 태양이(정민준 분) 입양 사실까지 알고 있다. 사기죄로 널 넣는다 하더라"고 전했다.

대국은 일부러 선화를 집으로 초대해 해란의 태도를 살폈고, 재경에게 "널 믿지 못하겠다. 내 눈 앞에서 두 사람의 유전자 재검사를 해라. 이번에도 거짓말이면 정말 용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또 대국은 일부러 봉만식을 언급하며 해란의 마음을 떠봤다.

한편 유전자 검사 결과지를 받아든 재경은 의기양양한 표정으로 "이걸로 어머니께 따져라. 봉선화 이사직 해임시키라"고 말했다. 하지만 검사 결과는 '친자관계 성립되지 않는다'는 내용이었고 오히려 대국의 화를 사며 신뢰를 잃게 됐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