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이정현 "광복절 행사서 애국가 제창했다가 항의받아"

장아름 기자 입력 2022. 01. 18. 17:0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BC '라디오스타' 19일 방송
M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9년 차 뮤지컬 스타 정영주가 '라디오스타'에서 필살기 '싸다구 액션'으로 여자 마동석에 등극, 액션 배우로 탈바꿈을 예고한다. 이어 정영주는 절친한 동생 조정석이 지어준 별명을 공개, 4MC의 폭풍 리액션을 이끌어냈다고 해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악역 전문 배우' 이정현은 '미스터 션샤인' 후 광복절 행사에서 애국가를 제창하며 뿌듯함을 느꼈지만, 시청자들의 항의가 속출했다고 해 무슨 사연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오는 19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연출 강성아)는 정영주, 이정현, 조나단, 가비와 함께하는 '우린 월드 스타일' 특집으로 꾸며진다.

정영주는 폭발적인 가창력과 카리스마로 무대를 휘어잡으며 관객들의 '믿고 보는 배우'로 등극한 뮤지컬계의 스타이다. 정영주는 뮤지컬뿐만 아니라 영화와 드라마, 애니메이션 더빙까지 다방면에서 활약하며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정영주는 3년 전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롤모델 마동석처럼 액션 영화를 찍고 싶다"며 로망을 드러냈던 터. 정영주는 마침내 올해 액션 영화를 찍게 됐다며 필살기 '싸다구 액션'으로 '여자 마동석'에 등극한 근황을 공개한다. 특히 현장에서 즉석 시연에 나섰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정영주는 "디즈니 작품만 29년째 더빙하고 있다"고 '월드클래스' 목소리를 자랑한다. 특히 정영주는 최근 '엔칸토' 더빙까지 참여했다며 동심을 소환하는 노래 메들리를 직접 들려줘 시청자들에게 '귀호강'을 선물할 전망이다. 또한 정영주는 "목에서 바람소리 밖에 안 나왔다"며 성대 파열로 목소리를 잃을 뻔 했던 인생 최대 위기의 순간도 들려준다.

정영주는 절친한 후배 조정석이 특별한 별명을 지어줬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정영주가 "조정석이 나를 '이것'으로 부른다"며 유추할 수도 없는 별명과 그 뜻을 공개하자, 찰떡같은 작명에 4MC들의 리액션이 폭발했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배우 이정현은 '미스터 션샤인'에서 조선인을 괴롭히는 악덕한 일본인 츠다 역을 맡았던 후유증을 고백한다. 이정현은 '미스터 션샤인' 촬영 후 광복절 행사에서 애국가 제창자로 초대받았다고 운을 뗐지만, 당시 시청자들의 항의가 빗발쳤다고 해 무슨 사연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정현은 평소엔 작품 속 모습과 달리 낯가림도 수줍음도 많다며 '미스터 션샤인' 이응복 감독도 "귀여운 면이 있다. 다음번엔 귀여운 역할을 주겠다"며 약속했다고 털어놓는다. 이어 실제 이응복 감독이 다음 작품에서 러브콜을 보냈지만, "'이 역할'을 주고 미안하다고 하더라"며 울컥한 마음을 드러내 웃음 폭탄을 안길 예정이다.

또한 이정현은 역대급 반전 캐릭터의 매력을 자랑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유도 선수 출신"이라며 반전의 이력을 공개하는가 하면, 보유한 자격증만 20개의 반전 '능력자' 면모로 시선을 강탈한다. 여기에 "CF 아트팀이랑 연출팀으로 일했다"며 놀라운 과거를 귀띔,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든다.

'라디오스타'는 이날 오후 10시30분에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