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라미란 "♥이서진, 코미디 욕심 과해..아주 난장판" (내과 박원장)[종합]

하지원 입력 2022. 01. 18. 16:5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내과 박원장’ 이서진, 라미란이 이제껏 볼 수 없었던 코믹 케미로 화끈한 웃음을 선사한다.

18일 티빙 오리지널 '내과 박원장'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서준범 감독과 배우 이서진, 라미란, 차청화, 서범준이 참석해 드라마에 관한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14일 첫 공개된 ‘내과 박원장’은 1도 슬기롭지 못한 초짜 개원의의 ‘웃픈’ 현실을 그려낸 메디컬 코미디다. 

극중 이서진은 의술과 상술 사이에서 고민하는 짠내 나는 초짜 개원의 박원장으로, 라미란은 반전 허술함이 매력인 내조의 여왕 사모림으로 분해 역대급 부부 케미를 선보인다. 


이서진은 처음 '내과 박원장' 대본을 받았을 때 자신한테 잘못 온 줄 알았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민머리 캐릭터더라. 무슨 생각으로 나한테 대본을 보냈는지 궁금해서 만나서 미팅을 했다. 미팅을 했더니 감독님이 민머리일 필요가 없다고 하더라. 그러면 설정을 다 바꿀 순 없고 상징적인 모습을 보여줘야 되지 않을까 생각해서 분장 제의는 제가 했다"고 설명했다.

라미란은 '내과 박원장'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이런 시트콤도 오랜만이고 너무 길고 무거운 작품 보다 산뜻하게 웃을 수 있는 작품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서진은 라미란과의 부부 호흡에 대해 묻자 "라미란은 내 원픽이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함께 호흡을 맞추고 싶은 마음이었다. 워낙 독보적 이미지지 않냐. 이번에 감독님과 상의할 때도 그 얘기를 했었다. 어쨌든 라미란 씨가 같이 들어왔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다행히 잘 됐다. 연기적인 호흡은 잘 모르겠고 평상히 호흡은 잘 맞았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라미란은 이서진과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너무 힘들었다"고 전했다. 라미란은 "이서진 선배님이 코미디 연기 선수다. 점점 욕심이 생기는 것 같더라. 눈맞춤하는 것도 점점 더 과해져서 제가 따라갈 수가 없을 정도다"라며 "저는 집에 있는 장면이 많은데, 아이들하고 넷이 모여있으면 난장판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라미란은 큰 아들(주우연 분), 작은 아들(김강훈)과의 가족 케미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라미란은 "큰 아들은 위가 아주 커서 뭐든 잘 먹는다. 둘째는 어린데 일찍 철이 들었는지 세상을 너무 일찍 알았다. 유튜브를 꿈꾸는 새싹이다. 그 아들 둘이 너무 웃기더라. 그 아이들에 비하면 저는 정말 정상적인 거다"고 말했다.

한편, ‘내과 박원장’ 3, 4회는 오는 21일(금) 티빙에서 단독 공개된다.

사진=티빙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