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마이데일리

손나은, 에이핑크 컴백활동 불참한다..YG가 밝힌 이유는? [종합]

입력 2022. 01. 18. 11:1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걸그룹 에이핑크(박초롱, 윤보미, 정은지, 손나은, 김남주, 오하영)가 2월 새 앨범을 내고 컴백하는 가운데, YG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한 손나은은 컴백 활동에 불참한다.

17일 에이핑크의 소속사 아이에스티엔터테인먼트는 2월 스페셜 앨범 활동 관련 "당사는 에이핑크의 뜻 깊은 10주년을 위한 스페셜 앨범 발매로 6인으로 활동하고자 스케줄 조정 및 커뮤니케이션 조율을 최우선으로 진행했다"고 공지문을 발표했다.

에이핑크 소속사는 "그러나 갑작스런 스케줄 조정 불발로 인해 이번 2월 스페셜 앨범의 자켓 및 뮤직비디오를 제외한 모든 에이핑크 활동은 5인(초롱, 보미, 은지, 남주, 하영) 멤버들과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손나은을 제외한 5인으로만 새 앨범 컴백 활동에 나선다는 내용이다.

에이핑크 소속사는 "기다려주신 팬 분들께 앨범 전 해당 내용 공지 드리는 점 너른 양해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하루 뒤인 18일 손나은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도 공식 입장을 내놨다.

YG엔터테인먼트는 "손나은은 협의 중인 차기작의 스케줄 조율이 여의치 않아 오는 2월 발매되는 에이핑크 스페셜 앨범의 재킷 및 뮤직비디오를 제외한 활동에는 참여하지 못하게 되었다"는 것.

손나은은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스케줄 상의 문제로 이번 활동을 함께하지 못해 아쉽지만, 스페셜 앨범과 멤버들에게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라는 뜻을 전했다.

손나은은 지난해 YG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한 바 있다. 손나은 외 박초롱, 윤보미, 정은지, 김남주, 오하영 등의 멤버들은 원 소속사와 재계약했다.

손나은은 지난달 열린 10주년 기념 팬미팅에는 정상적으로 참여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