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골때녀' FC구척장신 최강자 등극? 벼락슈팅 이현이→골 넣는 골키퍼 아이린

황혜진 입력 2022. 01. 18. 11:05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 FC구척장신과 FC아나콘다의 박진감 넘치는 경기가 펼쳐진다.

1월 18일 '골때녀' 제작진에 따르면 이번 경기는 1라운드 이후 리그 신흥 최강자로 올라선 ‘FC구척장신’과 첫 골 맛을 보며 무득점 설욕에 성공한 ‘FC아나콘다’ 만남이 성사됐다. ‘FC구척장신’은 지난 ‘FC원더우먼’과 경기에서 전반 22초 이현이의 벼락 슈팅으로 터진 선제골을 포함해 경기 내내 총 6골을 기록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FC구척장신’은 대기록을 세웠음에도 불구하고 긴장을 늦추지 않았다. ‘프린스’ 백지훈 감독은 ‘기세 굳히기’를 위해 비디오 분석을 도입해 대대적인 전술 회의에 돌입했다. 특히 리그전 상위권 유지를 위한 다득점을 목표로 슈팅 강화 훈련에 집중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스트라이커 ‘이현이’와 골때녀 최초 골키퍼 골을 터트린 ‘아이린’은 물론, 공격수로 완벽한 변신에 성공한 ‘김진경’이 보여줄 플레이에 대한 기대가 높다. 공격력까지 업그레이드된 ‘FC구척장신’이 과연 연이은 승리의 기쁨을 맛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다득점을 목표로 전력 보강을 끝낸 ’FC구척장신’과 ‘FC아나콘다’ 경기는 19일 오후 9시 확인할 수 있다.

(사진=SBS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