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텐아시아

[종합] '음주운전' 한동근, '싱어게인2' 0표 탈락..31호·7호 추가 합격

태유나 입력 2022. 01. 18. 07:34 수정 2022. 01. 18. 07:37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JTBC '싱어게인2' 방송 화면.



30호 가수 한동근이 3라운드 라이벌전에서 0표를 받으며 탈락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JTBC 예능 '싱어게인2'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4라운드를 가기 위한 '라이벌전'이 펼쳐졌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는 33호가 올 어게인으로 4라운드에 합격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33호와 대결을 펼친 가수는 30호로, 그는 "내가 선곡한 곡은 이승환 선배님의'어떻게 사랑이 그래요'라는 곡"이라며 "내가 가수가 막 됐을 때 무대가 귀했고, 간절했을 때 이 노래를 듣고 불렀다. 초심으로 돌아가서 그런 절실한 마음으로 부끄럽지않은 무대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무대를 본 김이나 심사위원은 "30호 님은 오히려 본인의 노련함을 덜어 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내가 들어갈 곳이 없는 느낌이었다. 타고나게 노래를 잘하는 분들이 가끔 빠지는 함정 같다. 너무 노련해서 역설적으로 아쉬웠던 것 같다"고 말했다.

33호는 이하이의 '한숨'을 선곡하며 "워낙 섬세한 곡이기 때문에 거친 목소리가 곡에 어울릴지 고민했다"며 "많은 일이 있던 와중에 6년 전 아버님마저 돌아가시게 되면서 세상에 혼자 남게 되니까 세상이 무너진 것 같았다. 그때 이 노래가 많은 위로가 됐던 것 같다. 이 곡은 나를 안아주는 느낌"이라고 밝혔다. 

33호의 무대를 본 선미는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고, "뭔가 포효하듯이 부르는 '한숨'은 처음본다. 그만큼 생소한 느낌이었는데 뒤로 갈수록 전율이 올랐다"고 말했다. 윤도현은 "33호 님의 목소리가 조심스럽게 고양이 걸음처럼 노래를 하더라. 다음 선곡부터는 자기 스타일대로 불렀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결과는 8대 0으로 33호의 승리. 앞서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켰으나 찰나의 자숙으로 비난받았던 한동근은 3라운드에서 최종탈락됐다. 

27호·35호·66호 '삼남매'팀은 '날보러와요'를 선곡해 코믹한 댄스와 함께 노래를 완벽한 하모니로 완성했다. 40호·60호·71호 '눈누난나'팀은 BTS의 'Dynamite'를 선곡해 자신들만의 색깔로 편곡했고, 무대를 본 윤종신은 "'Dynamite'를 어떻게 펼칠까라는 편곡 방향성은 완전 성공인 것 같다. 굉장히 신선한 충격이었다"고 칭찬했다. 이에 '눈누난나'팀이 6어게인으로 4라운드에 진출했다.

사진=JTBC '싱어게인2' 방송 화면.


다음은 55호와 22호의 대결이었다. 55호는 신화의 'Brand New'를 호소력 깊은 목소리로 노소화했다. 후공에 나선 22호는 '슈퍼스타K3' 당시 심사위원이었던 윤종신을 보고 "갑자기 옛날로 돌아간 것 같다"고 떨림을 고백했다. 윤종신 역시 "10년 전 모습이 생각이 난다. 오늘 무대가 기대된다. 마음이 너무 뜨겁다"고 미소 지었다.

22호가 선곡한 곡은 SG워너비의 '우리의 얘기를 쓰겠소'였다. 22호는 "우연히 이 곡을 들었다. 근데 우리가 정말 많이 사랑했고 보고싶었던 우리에게 얘기를 해주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며 "이전 라운드는 유쾌하고 멋진 무대를 보여드렸다면 3R는 이야기에 초점을 뒀고, 오늘의 우리에게 메시지를 남기고 싶었다"고 밝혔다.

무대를 본 윤종신은 "10년 전에 봤던 22호 팀은 많은 분들이 퍼포먼스형 가수로 기억할지 모르겠지만 안 되는 게 없는 팀이었다. 가만히 앉아서 부르는 모습을 봤는데 '이 팀은 다 되지'라는 생각이 났다. 여전히 뭐든 다 잘할 수 있는 팀"이라고 극찬했다.

김이나는 "우리 22호 팀은 볼 때마다 떠오르는 故 임윤택 씨에 대한 그리움이 말해서는 안 되는 게 아니었으면 좋겠다"며 "여전히 여기 계셔주셔서 대놓고 그리워할 수 있어서 너무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에 22호도 눈물을 보였고, 7어게인으로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사진=JTBC '싱어게인2' 방송 화면.


7호와 17호의 대결에서는 17호가 5개의 어게인을 받으며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2라운드에서 '깐부 케미'를 선보였던 73호와 70호의 대결에서는 70호 가수가 5어게인으로 4라운드에 올라갔다.

2연속 올 어게인을 받은 34호와 31호가 라이벌전도 펼쳐졌다. 31호의 서태지 '울트라맨이야'를 본 윤종신은 "31호 님은 이것저것 다 아는 완성형 싱어라는 게 느껴졌다. 노래 기술적으로 흠잡을 데가 거의 없고, 31호 버전이 '울트라맨이야'를 감상했다"고 말했다.

한영애 '가을 시선'을 선곡한 34호의 무대를 본 윤종신은 "또 하나의 좋아하는 버전이 생길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했고, 결과는 34호가 5어게인으로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이어 추가 합격자가 발표됐다. 4라운드로 가는 티켓은 31호, 7호 가수가 얻게 됐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