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프리지아, 넷플릭스→유튜브서도 짝퉁 인정..'전참시' 어떻게 되나[종합]

배효주 입력 2022. 01. 18. 06:17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프리지아 인스타그램

[뉴스엔 배효주 기자]

넷플릭스 '솔로지옥'으로 인기를 얻은 유명 인플루언서 프리지아(송지아)를 둘러싼 명품 가품, 일명 '짝퉁' 논란이 이슈 몰이 중이다.

최근 유튜브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프리지아가 넷플릭스 '솔로지옥'에서 착용한 명품 일부가 '짝퉁'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프리지아는 180만 명이 넘는 팔로워를 거느린 유명 유튜버이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등에 출연한 준 연예인이다. 최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연애 프로그램 '솔로지옥'에서 매력을 보여주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그간 프리지아는 유튜브를 통해 서울 고급 아파트에서 지내는 여유로운 생활 등을 공개하며 '금수저' 이미지로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실제로 "금수저냐"는 질문을 많이 받은 그는 직접 찍은 Q&A 영상을 통해 "금수저는 아니지만 여유롭게 자란 편"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솔로지옥'을 비롯해 유튜브 채널을 통해 본인이 소장한 명품을 소개하는 영상에서도 짝퉁을 착용하거나 진품인 것처럼 꾸몄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이에 프리지아는 이를 인정하며 자신의 SNS를 통해 장문의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사과문에서 프리지아는 "SNS 및 '솔로지옥'에서 입었던 일부 옷에 대한 논란이 있다. 지적해주신 가품 논란은 일부 사실이다. 정말 죄송하다"며 "디자이너 분들의 창작물 침해 및 저작권에 대한 무지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들에 대해서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편 '솔로지옥' 인기에 힘입어 프리지아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 1월 중 방송을 앞두고 있다. 배우 강예원이 프리지아의 매니저로 출연한다는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프리지아와 강예원의 관계도 새롭게 알려져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

강예원은 프리지아가 소속된 인플루언서 전문 소속사 효원CNC와 깊은 관계가 있다. 브랜딩 전문가 노희영은 최근 자신의 SNS에 "지난 수년간 지아(프리지아)를 브랜딩하는 과정을 지켜본 나로서는 예원 참 대단하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처럼 '금수저' 이미지 메이킹으로 인기를 얻은 프리지아와, 그를 브랜딩한 강예원이 해당 논란을 어떻게 돌파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