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故임윤택 그리워" 김이나 언급에 22호 울랄라세션 눈물 (싱어게인2)[결정적장면]

유경상 입력 2022. 01. 18. 05:5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2호 울랄라 세션이 故임윤택 언급에 눈물을 흘렸다.

1월 1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싱어게인2 무명가수전’에서는 본선 3라운드 라이벌 전이 계속됐다.

이날 방송에서 22호 울랄라 세션은 55호 해디와 맞붙었고 SG워너비의 ‘우리의 얘기를 쓰겠소’를 선곡해 “그 때의 형보다 우리 나이가 많아진 지금 우리 이야기를 쓰고 싶었다. 우리 스스로에 대한 일기, 자서전 같은 곡이지 않을까”라며 2013년 위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난 故임윤택을 언급했다.

유희열 대신 1일 심사위원으로 나선 윤종신은 22호와 ‘슈퍼스타K3’에 이어 10년 만에 재회한 상황. 윤종신은 윤종신 “10년 전에 많은 분들이 퍼포먼스로 기억하겠지만 가창, 안 되는 게 없는 팀이라 사랑 받았다. 맞아, 이 팀 다 되는 팀이었지? 했다”며 “여전히 뭐든 다 잘할 수 있는 팀이구나 그런 생각을 했다”고 호평했다.

이어 김이나는 “10년이라니. 22호 팀은 볼 때마다 떠오르는 그... 저는 그 분의 이름을 불러도 되는 것 아니냐. 故임윤택에 대한 그리움을 말하면 안 되는 게 아니었으면 좋겠다. 있어서는 안 되는 슬픔이 아니라. 그래도 여전히 여기 계셔 주셔서 대놓고 그리워할 수 있어서 너무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고 故임윤택을 함께 그리워할 수 있다는 데 감사를 전했다.

22호는 윤종신과 김이나의 심사평에 눈물을 흘렸고 7:1로 55호를 꺾고 4라운드 진출을 확정지으며 “오늘같이 저희에게 의미 있는 무대에 좋은 결과가 있어서 부끄럽지 않은 동생들이 된 것 같아 감사하다. 다음 무대도 성심성의껏 준비해 부끄럽지 않은 가수로 남겠다”고 각오를 말했다. (사진=JTBC ‘싱어게인2 무명가수전’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