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신지, 과민성 대장 증후군에 화장실 걱정 "멤버들 감동" 왜? [RE:TV]

안은재 기자 입력 2022. 01. 18. 05:3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싸우면 다행이야' 17일 방송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안싸우면 다행이야' 신지가 과민성대장염에 걸린 가운데, 야생에서 특별한 화장실을 찾는 데 성공했다.

지난 17일 오후 9시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 에는 코요태 세 멤버 신지, 김종민, 빽가 세 사람의 리얼 야생 라이프가 담겼다. 24년 지기인 세 사람은 찐 우정으로 웃음을 안겼다. 특히 과민성대장염에 걸린 신지의 화장실을 걱정하는 모습으로 세 사람의 케미스트리를 빛냈다.

빽가는 신지의 화장실을 걱정했다. 김종민은 "우리는 아무데나 싸면 되는데"라고 말끝을 흐렸다. 오기 전에도 신지는 "화장실이 없냐"면서 "나 과민성 대장 증후군이다"라고 걱정했다.

빽가는 천막을 들고 신지에게 향했다. 김종민은 "천막을 그냥 덮고 하면 되지 않냐"고 해맑게 웃었다. 신지도 "내가 등지고 아무데나 가서 하면 화장실이지 않냐"고 호탕하게 웃었다.

신지는 "이런 데 와서 챙겨주려고 하는 모습이 감동이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빽가는 개인 인터뷰에서 "신지가 스트레스를 받으면 그 스트레스가 저희에게 전달된다"면서 신지를 챙겨준 남다른 이유를 밝혀 반전을 안겼다. 과민성대장염이 걸린 신지를 위해 화장실을 찾던 세 사람은 천막을 이용해 만드는 데 성공했다.

한편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극한의 리얼 야생에서 홀로 살고 있는 자연인을 연예계 대표 절친이 찾아가 함께 살아보는 자급자족 라이프를 다룬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ahneunjae95@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