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마이데일리

송윤아X전소민 "우리가 끝내자"..이성재 장례식 '충격' ('쇼윈도: 여왕의 집') [MD리뷰]

입력 2022. 01. 18. 05:2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쇼윈도: 여왕의 집' 송윤아와 전소민이 뭉쳤다. 이후 이성재의 장례식 장면이 그려지며 충격을 선사했다.

17일 밤 종합편성채널 채널A 월화드라마 '쇼윈도: 여왕의 집'(극본 한보경 박혜영 연출 강솔 박대희) 15회가 방송됐다.

이날 신명섭(이성재)은 증거를 조작해 한선주(송윤아)를 윤미라(전소민)을 찌른 범인으로 만들었다. 이후 김강임(문희경)을 찾아가 "윤미라를 찌른 범인이 한선주"라며 라헨 그룹을 달라고 협박했다.

한선주는 윤미라에게 "앞으로도 기억 잃은 척해라. 그래야 네가 산다. 네가 기억이 돌아왔다는 걸 알면 신명섭이 널 죽일 것"이라고 충고했다. 이어 "끝내자 이제. 신명섭, 너하고 내가 끝내버리자"라고 제안했다.

한선주는 김강임에게 "그 사람이 원하는 대로 해줘라. 그게 라헨을 구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그렇게 신명섭은 라헨 그룹 회장직에 앉게 됐다.

이후 신명섭은 한선주의 휴대전화에서 윤미라가 보낸 문자 메시지를 발견했다. 메시지에는 "생각하고 생각해봤는데 제가 하는 게 맞는 거 같아요. 이 모든 일 시작한 사람이 끝내야죠. 신명섭 제가 끝냅니다'라고 적혀있었다.

신명섭은 영원피혁 사무실에 찾아가 "처리하세요. 흔적 없이 깨끗하게"라고 명령했다.

이후 신명섭은 윤미라의 집으로 찾아갔다. 그는 기억 상실인 척 연기하는 윤미라에게 "그만해 이제"라고 말했다. 윤미라는 "너 나 죽이려고 왔지? 어떻게 죽일 건데? 그런데 난 혼자서는 억울해서 도저히 못 죽겠다"라며 신명섭을 째려봤다.

이어 라이터를 꺼내 "지금 이 안에 가스가 가득 차 있다. 이걸 켜는 순간 당신하고 나 같이 죽는 거다"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에 신명섭은 "네까짓 게 날 죽이겠다고? 넌 그저 내 욕망을 채우기 위한 꼭두각시였다"라고 자극했다.

이를 들은 윤미라는 소리를 지르며 라이터를 켜려고 했다. 하지만 신명섭이 윤미라의 팔목을 향해 컵을 던졌고, 윤미라가 쥐고 있던 라이터가 바닥으로 떨어졌다. 한정원의 문자메시지 속 주소로 찾아간 한선주는 괴한에게 습격을 당했다.

이후 장례식에 참석한 김강임, 한정원(황찬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영정사진에는 윤미라가 그린 신명섭의 초상화가 쓰여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