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마이데일리

최우식, 달라지려는 김다미 노력에 "나는 네가 그냥 좋아" ('그 해 우리는')

입력 2022. 01. 18. 05:0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임유리 기자] 최우식이 새롭게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려고 애쓰는 김다미에게 그럴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17일 밤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 13회에서 국연수(김다미)는 다시 연인 사이가 된 최웅(최우식)과 헤어지게 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에 평소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려 애썼다.

이를 눈치챈 최웅이 이유를 묻자 연수는 “너랑 잘 지내보려고 노력하고 있잖아”라며, “매번 싸우고 지지고 볶는 거 안 하려고 새로운 모습 보여주고 있는 거 안 보여?”라고 말했다.

최웅이 왜 그래야 하는지 묻자 연수는 심리학 박사가 그랬다며 “그래야 안 헤어진다잖아. 자주 싸우고 헤어지는 커플일수록 다시 헤어질 확률이 더 높대. 서로에 대한 예측이 가능해서 이젠 기대치도 없대”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최웅은 “그 사람은 널 못 봐서 그래. 너처럼 이렇게 매번 다른 사람이 있다는 걸 몰라서 그런다고. 새로워. 늘 새로워. 어제 보고 오늘 봤는데 또 새롭잖아”라며, “난 널 예측한 적 한 번도 없어. 그게 가능했으면 그 심리학 박사 그 자리 내 자리였을걸”이라고 연수를 달랬다.

연수는 “내가 너한테 잔소리만 하고 싸움의 빌미를 만드는 거 같아서 그런 거 안 하려고 하는데”라며 새로운 결심에 대해 이야기했다.

최웅은 그런 연수에게 “나는 네가 그냥 좋아. 매번 새로운 잔소리 만드는 네가 좋다고”라며, “ 그 대신 잔소리 겹치는 건 싫어. 죽을 때까지 새로운 잔소리 만들어내”라고 말해 결국 연수를 웃게 만들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