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이지혜 둘째 딸 미니 최초 공개..또 ♥문재완 판박이 "더 작은 태리" ('동상이몽2')[종합]

이우주 입력 2022. 01. 18. 00:46 수정 2022. 01. 20. 17:29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동상이몽2' 이지혜 문재완 부부의 둘째 딸 미니가 최초 공개됐다.

1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이지혜의 출산 현장이 공개됐다.

출산 19시간 전, 이지혜의 다리는 잔뜩 부어있었다. 이지혜는 출산을 앞두면서도 문재완과 태리를 걱정했다. 이지혜는 바쁜 와중에도 둘째 미니의 산모수첩까지 상세하게 기록했다. 이지혜는 "오늘은 코로나19 때문에 혼자 입원하고 출산하고 내일 아침부터 오빠가 같이 있을 수 있다"며 출산과 산후조리로 3주간 집을 비운다고 밝혔다.

입원을 앞두고 이지혜는 미리 싸놓은 출산 가방을 챙겼고 문재완도 준비물을 챙겼다. 문재완의 준비물은 컵라면. 이지혜는 "그건 또 언제 준비했냐"며 어이없어했다. 준비를 마친 후 이지혜는 태리에게도 입원 소식을 알렸다. 태리는 엄마가 왜 병원에 가는지 이미 알고 있었다. 엄마가 당분간 집에 없다는 소식에 태리는 울먹거리면서도 "아빠랑 같이 있을게. 안 울 수 있어"라고 의젓하게 말해 엄마 아빠를 뭉클하게 했다.

태리는 엄마 이지혜를 위해 깜짝 선물을 준비하기도 했다. 태리는 곰인형 안에 '엄마 사랑해'라는 말을 녹음했고, 이지혜는 감동 받아 눈물을 보였다.

의젓하게 말은 했지만 태리는 이지혜가 나가려 하자마자 결국 울음을 터뜨렸다. 태리는 엄마와 미니를 위해 울음을 꾹 참았지만 이지혜는 쉽게 발걸음을 떼지 못했다. 그러나 태리는 엄마와의 이별 직후 TV를 보겠다며 바로 눈물을 닦아 웃음을 안겼다.

병원 가는 차 안에서 이지혜와 문재완은 잠시 자리를 비운 이지혜의 라디오를 들었다. 라디오에서는 이지혜처럼 둘째 출산을 앞두고 있는 한 청취자의 사연이 공개됐다. 바로 문재완의 깜짝 이벤트였다. 문재완은 사연을 통해 "와이프야 우리 다음 생에도 만나자"라고 고백했지만 이지혜는 칼같이 "아니"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대망의 둘째 출산을 앞두고 문재완은 온 몸에 카메라를 부착한 채 등장했다. 둘째 출산기를 영상으로 생생히 담기 위한 것. 곧 이지혜의 수술이 시작됐고, 문재완은 떨리는 마음으로 이지혜를 기다렸다. 기다림 끝에 둘째 미니가 태어났다. 둘째 딸 미니는 아빠 문재완의 목소리에 우렁차게 대답해 감동을 안겼다. 미니 역시 아빠 문재완 판박이였다.

수술 후 나온 이지혜는 문재완을 보자마자 눈물을 보였다. 이후 영상을 통해 미니를 본 이지혜는 "얘 왜 이렇게 통통하냐"며 눈을 떼지 못했다. 이지혜는 "내 딸 같지 않다. 너무 웃기다. 너무 귀엽다"며 한동안 미니를 바라만 봤다.

wjle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