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TV리포트

'쇼윈도' 이성재, 전소민에 섬뜩한 빌런 본색 "넌 꼭두각시"..충격엔딩 [종합]

하수나 입력 2022. 01. 18. 00:29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이성재가 전소민에게 빌런 본색을 드러낸 가운데 반전의 충격엔딩이 펼쳐졌다. 

17일 방송된 채널A '쇼윈도: 여왕의 집‘에선 신명섭(이성재)이 회장 자리에 앉기 위해 폭주하는 가운데 한선주(송윤아)와 윤미라(전소민)가 손을 잡은 모습이 그려졌다. 

윤미라는 자신이 갖고 있던 갤러리 거래 내역을 한선주에게 넘겼고 결국 누명을 벗은 김강임이 다시 회장에 복귀했다. 강임(문희경)이 돌아온 가운데 신명섭은 “라헨은 김강임 회장님이 아니라 제 겁니다. 저 아닌 그 누구도 라헨의 주인이 될 수 없다”고 말하며 폭주했다. 다시 한선주와 만난 윤미라. 윤미라는 “내 사랑은 진짜였어요”라고 눈물을 보였고 한선주는 “내 사랑도 진짜였어. 근데 그 사랑을 기만했어”라고 말했다. 이어 윤미라는 절대 용서하지 않겠다고 말했고 한선주는 “신명섭은 건너지 말아야할 강을 건넜다”며 반격을 예고했다. 한선주는 “니가 기억이 돌아왔다는 것을 알게 되는 순간 신명섭은 널 죽일거다. 계속 기억을 잃은 척 하라”고 조언했다. 이어 “윤미라. 너하고 내가 신명섭 끝내 버리자”고 덧붙였다. 

그러나 신명섭의 야욕은 그치지 않았다. 아내 한선주가 잠든 사이에 자신이 갖고 있던 범행도구에 아내의 지문을 묻히고 증거를 조작했다. 신명섭은 돌아온 김강임 회장에게 “윤미라 찌른 범인 선주”라고 압박하며 “진짜 범행도구 칼에 묻은 지문과 DNA 확인 끝냈다”라며 감정서를 내밀었다. 신명섭은 “칼과 서류 등 경찰에 제출할까요? 너무 걱정마십시오. 선주는 제가 지키겠습니다. 대신 저한테 주십시오. 라헨”이라며 끝까지 비겁한 모습을 보였다. 

강임은 한선주에게 신명섭이 내밀었던 범행도구 사진과 감정서를 보여주며 “너 아니지?”라고 확인했고 한선주는 라헨을 가지기 위해 자신을 범인으로 조작한 신명섭의 비겁한 행동에 경악했다. 결국 신명섭은 라헨 그룹 회장에 오르게 됐다. 한선주는 “보고 싶었어. 당신 회장 자리에 앉아있는 모습”이라고 말하며 아무것도 모르는 척 연기했다. 이어 강임에게는 아이들과 함께 하와이에 다녀오라며 아이들을 다독여달라고 부탁했다. 

신명섭은 윤미라가 한선주와 손을 잡은 것을 알게 됐다. 윤미라를 찾아가 “그동안 마음고생 많았어. 계속 편하게 쉬어. 행복할 일만 남았어”라며 달콤한 말을 했다. 그러나 윤미라와 신명섭의 연극은 오래가지 않았다. 신명섭이 자신을 죽이려고 찾아왔단 것을 눈치 챈 윤미라는 “너 나 죽이려고 왔지? 어떻게 죽일 건데?”라고 물었다. 그가 자신을 찌른 것도, 죽으라고 말한 것도 다 기억하고 있다고 분노했다. 

이어 안에 가스가 가득 차 있다며 “난 혼자서 억울해서 도저히 못 죽겠는데. 다 끝내 버릴거야. 오늘”이라고 외쳤다. 그러나 신명섭은 “오히려 편하게 됐네. 이제 정말 끝내자. 날 위해서 네가 죽어줘야겠어”라고 비겁한 민낯을 드러냈고 윤미라는 “혼자 절대 안죽어. 같이 죽을거야. 우리 같이 죽자”라고 외쳤다.

신명섭은 “넌 그저 내 욕망을 채우기 위한 꼭두각시였어”라고 말했고 분노한 윤미라가 라이터를 켜려는 순간 술잔을 던지는 모습을 보였다. 그 시각 한선주는 신명섭이 라헨을 팔아버리려고 한다는 문자를 받고 의문의 장소를 나갔다가 습격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말미엔 신명섭의 장례식에 가족들이 모여 슬퍼하는 충격엔딩이 공개된 가운데 한선주와 윤미라의 운명이 어떤 결말을 맞게 될지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쇼윈도 여왕의 집' 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