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이도현 "아픈 동생 생각에 울컥..'태후' 송중기 역할 하고파" (연중라이브)[종합]

김현정 입력 2022. 01. 14. 23:5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연중 라이브' 이도현이 아픈 동생에 대한 마음을 전했다. '태양의 후예'의 송중기 역할을 하고 싶다는 바람도 전했다.

14일 방송한 KBS 2TV '연중 라이브'에서 ‘2022년이 기대되는 스타’로 이도현, 리정, 박지후와 인터뷰했다.

이도현은 KBS 드라마 '오월의 청춘'에서 섬새한 연기를 보여줬다. 2021 KBS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상, 베스트 커플상을 받았다.

2관왕을 한 이도현은 "솔직히 너무 말도 안 되는 일이 일어난 것 같아 전혀 예상도 못했다. 우수상 후보에 있었는데 사람이라는 게 기대를 안할 수 없고 혹시나 받게 되다면 수상 소감으로 삼행시도 준비했다. '우수상을 주셔서', '수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딱 한마디만 하겠습니다', 상랑합니다'를 생각했다.

우수상을 뛰어넘고 최우수상을 받은 이도현은 수상 소감으로 "동생이 몸이 아픈 친구여서 그 아이를 보면서 초심을 잡고 연기를 열심히 해나가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이도현은 "동생을 생각하면 항상 울컥한다. 어릴 때는, 지금도 철이 없지만 그땐 더 철이 없어서 자랑스럽게 내 동생이라고 말 못한 때가 있었다. 그래서 그런지 지금은 반대로 '내 동생이야'라는 말이 더 좋더라"고 털어놓았다.


이도현은 앞으로 맡고 싶은 역할로 "'태양의 후예' 송중기 선배님 같은 역할을 하고 싶다"라고 꼽았다. 그는 "군대에 갔다 와서 해보고 싶다. 가기 전에는 미숙할 것 같고 군대에 다녀와 해보고 싶다"라고 바랐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통해 댄스 열풍을 부른 YGX 리정은 "거짓말 안 하고 이럴 때 인기를 느낀다. 어릴 때 '연예가 중계'를 보며 자랐는데 지금은 내가 나오니까 이럴 때 사랑을 많이 받고 있구나 한다. SNS 팔로워 수를 보고 나도 놀란다. '스우파' 이전에는 13만명인데 오늘 160만명이다"라며 인기를 실감했다.

17세부터 춤을 춘 리정은 저스트절크의 최연소 멤버로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무대에도 참여했다 "자신감으로 먹고 가는 스타일이다. 춤 출 때 다른 사람이 되는 걸 느끼는데 큰 희열을 느낀다"라고 고백했다.

K팝 히트곡 제조기인 그는 "나 스스로에 대한 애정을 다 배제하고 이 춤이 정말 이 노래와 어울리고 사람들이 좋아하는지 최대한 현실적이고 객관적으로 바라보려고 하는데 그 덕분에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는 게 아닌가 한다"라고 밝혔다.

광고 촬영 수입으로 어머니에게 차를 사드렸다고 한다. "어머니가 자녀에게 받지 말자 주의인데 통장을 보더니 받아도 되겠다 싶으셨는지"라며 웃었다. 이어 "제일 먼저 하고 싶던 일이다. 너무 해 드리고 싶었다. 엄마가 딸 덕분에 차도 바꾼다 하니까 울컥하더라. 지금도 울컥하다. 엄마는 내게 그 이상을 해줬으면서 이 차가 뭐라고"라며 효녀 면모를 밝혔다.


'벌새'의 주역 박지후는 넷플릭스 상반기 기대작 '지금 우리 학교는'의 주인공으로 열연했다.

충무로의 기대주로 꼽힌 박지후는 "'벌새'를 다들 좋아하시고 N차 관람을 많이 해주신다. 이제 스무 살이다. 22학번 새내기다"라고 말했다.

17세에 여우주연상을 받은 박지후는 2022년 출연작만 세 편이다. 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 드라마 '작은 아씨들'에 출연한다.

박지후는 2022년 버킷리스트로 "스무살이 됐으니 운전면허를 따고 싶다. 뒤풀이도 가보고 싶다. 연기도 한층 더 할 수 있는 역할을 하지 않을까. 많이 응원해 주시고 지켜봐 달라"라고 했다.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에 출연한 강하늘, 한효주, 이광수는 뽀시래기 인터뷰에 임했다. 600만명이 올 것 같다는 말에 흐뭇한 웃음을 지었다.

게릴라 데이트에서는 장민호가 함께했다.

장민호는 콘서트에서 걸그룹 메들리 무대를 선보인 바 있다. "괜히 했다 싶더라. 환호하는 분들이 있는데 어떤 분들은 눈을 가린다. 그 표정만 기억 난다. 죄송하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장민호는 '미스터트롯 톱6 중 외모는 내가 1위다?'라는 물음에 NO라고 답했지만 거짓말 탐지기가 울렸다. "원래는 내가 제일 잘생겼다고 생각했는데 요즘 동원이가 치고 올라온다. 성인이 되는 과정인데 3년 후의 정동원 모습은 대단할 거 같다"라고 말했다.

'포털 사이트 검색창에 하루에 한 번 이상 이름을 검색한다'라는 말에도 NO라고 했지만 거짓이 나왔다. "좋은 기사가 있다고 하면 되게 보고 싶다. 인스타그램은 거의 매일 확인한다. 내 태그는 웬만하면 다 본다. 재밌더라"고 인정했다.

2022년 버킷리스트에 대해 "올해는 연말에 멋진 공연을 하는 게 목표다. 올해 안에는 정규 앨범으로 인사 드리고 싶다. 먼저 '정답은 없다'로 인사드리겠다. 팬들이 두통 춤이라고 하더라"고 소개했다.

사진= KBS 2TV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