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옷소매' PD "이준호, 유품확인 장면서 이세영 향수냄새 맡고 울컥"(탐나는 TV)

박은해 입력 2022. 01. 14. 13:25

기사 도구 모음

정지인 PD가 '옷소매 붉은 끝동' 명장면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1월 14일 방송된 MBC 옴부즈맨 토크쇼! '리얼 비평! 탐나는 TV'에는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을 연출한 정지인 PD가 출연해 작품 관련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은해 기자]

정지인 PD가 '옷소매 붉은 끝동' 명장면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1월 14일 방송된 MBC 옴부즈맨 토크쇼! '리얼 비평! 탐나는 TV'에는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을 연출한 정지인 PD가 출연해 작품 관련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정지인 PD는 극 중 정조 이산(이준호 분)이 덕임(이세영 분)의 유품을 확인하는 장면에 대해 "그 신 찍기 전에 준호 씨가 딱 이야기하더라. 소품 배치할 때 배우와 상의하면서 리허설하는데 준호 씨가 상자 안에 뭐가 있는지 먼저 보고 싶지 않다고, 어떤 순서로 넣었는지 보고 싶지 않다고 이야기 하더라"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어 정지인 PD는 "저희끼리 배우가 안 보이는 곳에서 어떤 순서로 넣을지 고민해보고 가장 마지막에 배치한 건 덕임이 저고리, 그 위에 반성문, 책 두 권, 가장 위에 올려져 있던 것이 노란 귀주머니였다. 이걸 덕임이가 회임을 확인하고 줄까 말까 망설이다 전달하지 못했는데 그게 그거라고 준호 씨에게 일부러 이야기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극 중 정조는 귀주머니가 무엇인지 끝까지 알지 못했다. 정지인 PD는 "이산은 끝까지 그게 뭔지 모르고 끝나버렸는데 반성문을 확인하면서 준호 씨가 정말 많이 울더라. 본인이 찍었을 때도 훨씬 생각이 더 많이 나는 것 같고 저고리 때는 정말 오열했는데 나중에 그 이야기를 하더라. 저고리를 들어 냄새를 맡는 순간 자기도 모르게 세영 씨가 평소에 뿌리던 향수 냄새가 났다고, 그걸로 인해 더 울컥했다고, 덕내 때문에 더 울었다고 툴툴거리고 갔다. 미리 사전에 협의하지 않은 상태로 보니 배우가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데에 더 효과적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월 1일 종영한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사진=MBC '리얼 비평! 탐나는 TV' 방송화면 캡처)

뉴스엔 박은해 pe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