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뉴스엔

'해적2' 한효주 전작 손예진과 비교? "뒤를 잇게 돼 영광"[EN:인터뷰①]

허민녕 입력 2022. 01. 14. 12:52

기사 도구 모음

"손예진과의 비교? 그 뒤를 이을 수 있게 돼 너무 영광."

한효주는 1월14일 화상으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전작 '해적'에서 단주 역을 맡았던 손예진과 비교 불가피한 상황을 두고 오히려 "일종의 계보로서 그 뒤를 이을 수 있게 돼 너무 영광"이라며 후속작을 "만드는 데 있어 부담이 없었다면 거짓말 일 거다. 누가 되지 않게 (전작의 미덕을) 잘 살려서 만들어 봐야 겠다 그런 고민이 많았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허민녕 기자]

“손예진과의 비교? 그 뒤를 이을 수 있게 돼 너무 영광.”

전혀 다른 조합, 전혀 새로운 스토리라 해도 초흥행작인 전작과의 비교는 어쩔 수 없는 것. 한효주도 마찬가지. 한효주가 전작인 ‘해적’ 손예진의 바통을 이어받아 설 연휴 최고 화제작 ‘해적:도깨비 깃발’로 극장에 복귀하는 소감을 전했다.

한효주는 1월14일 화상으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전작 ‘해적’에서 단주 역을 맡았던 손예진과 비교 불가피한 상황을 두고 오히려 “일종의 계보로서 그 뒤를 이을 수 있게 돼 너무 영광”이라며 후속작을 “만드는 데 있어 부담이 없었다면 거짓말 일 거다. 누가 되지 않게 (전작의 미덕을) 잘 살려서 만들어 봐야 겠다 그런 고민이 많았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실제 시사를 통해 드러낸 신작 ‘해적:도깨비 깃발’은 실제 시사를 통해 드러냈듯 전작과는 전혀 새로운 결, 신선한 비주얼로 호평을 얻고 있는 상태. 이와 관련 한효주는 전작과 견주어 “전혀 독립적인 이야기로 (실상) 또다른 영화라” 봐도 무방할 것이라며 자신을 포함 극중 다양한 “캐릭터들이 살아 움직이는 생동감이 있다. 그 케미 또한” 관전 포인트로 추천하기도 했다.

한국영화 부활을 위해 선봉에 선 ‘해적:도깨비 깃발’에서 한효주가 맡은 역할은 해적선 단주 해랑. 강하늘, 권상우, 이광수, 채수빈, 엑소 세훈 등과 호흡을 맞췄으며 오는 설연휴 직전인 1월26일 그 닻을 올린다.(사진 위=BH엔터테인먼트/아래=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허민녕 mign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