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TV리포트

'공작도시' 수애, 이이담 오해하나? 제대로 엇갈렸다[종합]

이혜미 입력 2022. 01. 13. 23:42

기사 도구 모음

수애와 이이담이 제대로 엇갈렸다.

13일 방송된 JTBC '공작도시'에선 정호(이충주 분)의 개입으로 진실을 밝히지 못한 이설(이이담 분)과 그런 이설을 오해하는 재희(수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정호는 재희를 위해 이설을 만나 그의 곁을 떠나라고 종용했던 바.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수애와 이이담이 제대로 엇갈렸다.

13일 방송된 JTBC ‘공작도시’에선 정호(이충주 분)의 개입으로 진실을 밝히지 못한 이설(이이담 분)과 그런 이설을 오해하는 재희(수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정호는 재희를 위해 이설을 만나 그의 곁을 떠나라고 종용했던 바. 이설의 거절에도 정호는 “이상하잖아요. 재희를 지키기 위해 이혼하길 바란다니. 다시 한 번 부탁드릴게요. 다 정리하고 떠나주세요. 윤 대표, 이만큼 오기까지 힘들었습니다. 주위에 적도 많고 아직 해결해야 할 일들도 남았고요”라고 당부했다.

이에 이설은 원록 등 유력 인사들이 모인 별장에서 영주와 처음 만났으며 준혁 역시 ‘별장 멤버’였다는 사실을 전했다. “정준혁이 어떤 사람인지 폭로라도 하겠다는 겁니까?”라는 정호의 물음엔 “그건 나중 문제에요. 지금은 윤 대표님을 지키는 게 우선이고요. 도와주세요”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설은 현우의 친모로 이 모든 건 한숙(김미숙 분)의 설계 하에 만들어진 것. 과거 선미(김주령 분)를 통해 이설의 정체를 알게 된 한숙은 “국토부 장관 수사가 마무리 될 때까진 기다려보자. 우선 경고만 해줘. 저를 지켜보는 사람이 있다는 건 알고 있어야지”라고 주문했다. 이에 따라 선미는 재희에게 ‘김이설의 실체’란 제목으로 별장 사진을 전송했다.

국토부 장관 수사가 마무리 된 지금, 한숙은 “이제 김이설 건만 해결하면 되겠구나”라며 그에게 마수를 뻗으려 했다.

그 시각 재희는 상실감에 무너진 준혁에게 “당신 이러다가 대통령 선거는커녕 이 집에서도 쫓겨나게 생겼어. 정신 차려”라며 호통을 쳤다.

이어 현우를 이유로 비난을 퍼붓는 필성에게 “이젠 그만 받아들이세요. 저 조금 미워하셔봤자 저 아버님 며느리에요”라며 코웃음 쳤다. “까짓 거 이혼시키면 그만이야”란 필성의 말에는 “제가 순순히 물러나겠어요? 정준혁 까짓 거 이혼하면 내 남편도 아닌데 아무도 못 갖게 철저하게 망가트려야지”리고 일축했다.

나아가 “하나뿐인 아드님을 위해서라도 아버님하고 저, 곱게 가야 하지 않을까요?”라고 강하게 덧붙였다.

이설도 재희에게 진실을 밝히고자 나섰으나 재희와 길이 엇갈렸다. 이설이 정호의 호출을 받고 외출한 사이 그의 집을 찾은 재희가 영주와 이설의 관계를 알게 된 것. 이 과정에서 이설이 준혁의 커프스를 보관하고 있음을 알게 된 재희는 배신감에 눈물을 흘렸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공작도시’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