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포츠조선

[공식] 김우빈, 취약계층 환자 위해 1억원 기부..8년째 이어진 선한 영향력

조지영 입력 2022. 01. 13. 09:47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김우빈이 따뜻한 소식을 전하며 새해를 시작했다.

최근 김우빈은 취약 계층 환자들의 치료비를 지원하기 위해 1억원을 서울아산병원에 전달했다.

2014년 저소득 청소년을 돕기 위해 익명으로 기부를 시작한 김우빈은 이후 소아암 어린이들을 위한 지원과 소외된 계층을 위해 조용히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천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김우빈이 따뜻한 소식을 전하며 새해를 시작했다.

최근 김우빈은 취약 계층 환자들의 치료비를 지원하기 위해 1억원을 서울아산병원에 전달했다.

2014년 저소득 청소년을 돕기 위해 익명으로 기부를 시작한 김우빈은 이후 소아암 어린이들을 위한 지원과 소외된 계층을 위해 조용히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천해왔다. 또한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과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코로나 확산 방지에 노력하는 의료진 및 취약계층 예방을 위해 지원하기도 하는 등 도움이 필요한 곳에 앞장서서 보탬이 되고자 노력하며 많은 이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이처럼 김우빈은 평소 도움의 손길이 닿지 않거나 도움이 필요한 곳에 대한 관심을 지속적으로 갖고,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꾸준히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김우빈은 최근 넷플릭스 새 시리즈 '택배기사'의 출연을 확정 지었으며, 올해 새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와 영화 '외계+인'으로 대중들과 만날 예정이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