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SC이슈]방탄소년단 '붕경'이 뭐길래..40초 만에 '품절'. 이번엔 고가 논란 없어

이정혁 입력 2022. 01. 07. 07:52

기사 도구 모음

40초만에 '빛삭'이다.

철과 아연 합금의 붕어빵 모양 풍경으로 만들어진 이 제품은 최종 4만 9천 원으로 판매됐다.

지난 6일 오전 11시 출시됐는데, 40초만에 품절됐다는 아미들의 댓글이 줄을 잇고 있다.

면 60%, 폴리에스터 40% 성분으로 이뤄졌으며, 홍보 영상을 통해 RM은 "무릎발사가 조금 있지만.."이라고 소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출처=RM 인스타그램
사진출처=RM 인스타그램

40초만에 '빛삭'이다. 근데 닉네임도 있고, '붕경'이란다. 이게 대체 뭘까?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RM이 아이디어를 낸 굿즈가 출시됐다.

철과 아연 합금의 붕어빵 모양 풍경으로 만들어진 이 제품은 최종 4만 9천 원으로 판매됐다. 지난 6일 오전 11시 출시됐는데, 40초만에 품절됐다는 아미들의 댓글이 줄을 잇고 있다.

이 제품은 풍경으로, RM의 친필 문구가 새겨져 소장가치를 더했다. 벌써 '붕경(붕어빵 풍경)' 닉네임으로 불리기도.

또 다른 RM의 굿즈는 조거 팬츠. 면 60%, 폴리에스터 40% 성분으로 이뤄졌으며, 홍보 영상을 통해 RM은 "무릎발사가 조금 있지만.."이라고 소개했다. 조거 팬츠 가격은 8만 9000원.

한편 이 굿즈들은 '아티스트 컬렉션'으로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자신들의 아이디어로 선보이고 있는 제품들. 멤버들의 개성에 따라 다양한 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