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머니S

"오해로 심려하셨을 팬들 죄송".. 아이유 소속사, 팬 차별 논란 해명

김유림 기자 입력 2022. 01. 05. 07:58 수정 2022. 01. 05. 08:01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아이유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가 다큐멘터리 제작 과정에서 팬들을 차별했다는 오해에 대해 해명했다.

아이유 소속사 EDAM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4일 공지를 통해 "다큐멘터리 '조각집 : 스물아홉살의 겨울'에 관련해 오해의 소지가 있는 점을 접하게 되어 사실관계를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29)의 다큐멘터리에 대해 소속사가 팬들의 오해를 바로잡고 공식 사과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가수 아이유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가 다큐멘터리 제작 과정에서 팬들을 차별했다는 오해에 대해 해명했다.아이유 소속사 EDAM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4일 공지를 통해 "다큐멘터리 '조각집 : 스물아홉살의 겨울'에 관련해 오해의 소지가 있는 점을 접하게 되어 사실관계를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EDAM엔터테인먼트는 "먼저 당사는 아이유의 20대를 자작곡 앨범 '조각집'으로 마무리하며 유애나에게도 뜻깊은 선물을 하고 싶은 마음에 다큐멘터리 제작을 준비하게 되었고, 앨범 '조각집'의 제작 과정을 보다 가까이서 담기 위해 최근까지 아티스트와 많은 회의를 거치며 촬영을 마무리한 후 현재 후반 작업 과정을 거치고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사실 확인 결과, 제작 업체 선별 과정에서 사전 미팅에 필요한 자료조사를 위해 다큐멘터리 측 작가님이 개인 판단으로 팬 분들께 연락을 취해 인터뷰를 진행하였다는 사실을 확인하였고 해당 작가님은 다큐멘터리 제작 전 프로젝트에서 하차하여 수집된 내용이 다큐멘터리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EDAM엔터테인먼트는 "당사 포함 다큐멘터리 외주 제작팀 역시 사전에 이와 관련된 내용을 전혀 전달 받지 못한 상황이었다"며 "정확한 사실 관계 파악을 위해 시간이 다소 소요되어 전달이 늦어진 점 양해 부탁 드린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EDAM엔터테인먼트는 "오해로 인해 심려하셨을 모든 유애나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하며 "이번 다큐멘터리에 담긴 아이유의 진솔한 이야기들이 팬 분들께 전달되도록 좋은 결과물을 위해 끝까지 노력하겠다.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기자 cocory0989@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