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마이데일리

방탄소년단 뷔, 악성 유튜버 고소 "가족·친구들까지 건드려, 잘가"

입력 2021. 12. 20. 17:21

기사 도구 모음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뷔가 악성 유튜버와의 전쟁을 선언했다.

20일 뷔는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 "고소 진행하겠다. 과자값 나오겠다. 가족이랑 친구들까지 건드린다. 잘가"라고 적었다.

앞서 뷔는 SNS를 통해 수염을 기르고 찍은 셀카를 팬들과 공유했는데, 해당 유튜버가 '또 술 먹고 깽판, 심각해 보이는 상황'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올린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뷔가 악성 유튜버와의 전쟁을 선언했다.

20일 뷔는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 "고소 진행하겠다. 과자값 나오겠다. 가족이랑 친구들까지 건드린다. 잘가"라고 적었다.

문제의 유튜버는 '탈덕'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다수의 아이돌 가수를 대상으로 한 짜깁기한 영상으로 악성 루머를 퍼트리고 있다.

앞서 뷔는 SNS를 통해 수염을 기르고 찍은 셀카를 팬들과 공유했는데, 해당 유튜버가 '또 술 먹고 깽판, 심각해 보이는 상황'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올린 것이다.

이에 대해 뷔는 "방금 뭐 겉핥기로 봤다"며 "저희뿐만 아닌 모든 아티스트들은 저런 사람 싫어한다. 모든 팬 분들, 아미 분들 모니터링 했을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지만 상처받고 용기내지 못한 사람들을 대표해서 고소하겠다"고 강경하게 맞섰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