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세계일보

도경완 "세 명 낳고 싶다"..장윤정 "하나도 안 맞아"

김찬영 입력 2021. 12. 20. 11:10 수정 2022. 01. 14. 14:34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장윤정이 남편 도경완(사진)의 셋째 아이 언급에 발끈했다.

장윤정은 지난 17일 방송된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 출연해 도경완과 여행을 떠났다.

장윤정은 "나는 몰랐는데 내가 조용한 걸 좋아하는 사람이었어"라고 밝혔다.

한편 도경완은 지난 2013년 트로트 가수 장윤정과 결혼해 슬하에 1남1녀를 두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 캡처
 
가수 장윤정이 남편 도경완(사진)의 셋째 아이 언급에 발끈했다.

장윤정은 지난 17일 방송된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 출연해 도경완과 여행을 떠났다.

이날 두 사람은 경기도 연천의 자연 체험장에 있는 숙소에 시간을 보냈다.

장윤정은 “나는 몰랐는데 내가 조용한 걸 좋아하는 사람이었어”라고 밝혔다.

이에 도경완은 “그러면 콘서트는 어떻게 하냐”고 물었다.

그러자 장윤정은 “그러니까 조용한 걸 좋아하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를 들은 도경완은 “무슨 맥락인지 알 거 같다”고 반응했다.

그는 “내가 외아들”이라며 “그래서 외로워서 세 명을 낳고 싶은 것”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여기가 연천이잖아. 첫째는 도연우, 막내는 도연천”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장윤정은 “시끄럽다. 자기는 나 성질나게 하는 기술자”라고 지적했다.

또 “부부는 로또라는 게 맞다. 하나도 안 맞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경완은 지난 2013년 트로트 가수 장윤정과 결혼해 슬하에 1남1녀를 두고 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