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디스패치

"표현의 자유 넘어섰다"..혜리 측, 악플러 법적 대응

정태윤 입력 2021. 12. 17. 12:08 수정 2021. 12. 17. 12:13

기사 도구 모음

연기자 혜리가 악플러들에게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크리에이티브그룹아이엔지' 측은 17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 혜리를 향한 악성 게시물이 급증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법정 대응을 진행할 것"이라고 알렸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혜리를 향한 악의적 비방, 인신공격, 성희롱, 명예훼손 등의 악성 게시물이 급증하고 있어 이에 대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Dispatch=정태윤기자] 연기자 혜리가 악플러들에게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크리에이티브그룹아이엔지’ 측은 17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 혜리를 향한 악성 게시물이 급증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법정 대응을 진행할 것”이라고 알렸다. 

악플러들은 혜리를 향해 악의적 비방, 인신공격, 성희롱 등을 쏟아냈다. 소속사 측은 “표현의 자유로 치부하려고 했다. 하지만 더는 좌시할 수준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어떠한 협의도 없을 예정이다. 혜리 측은 “당사는 앞으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제보를 토대로 법률 대리인을 통해 고소 절차를 밟을 것”이라며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혜리는 KBS-2TV 새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오는 20일 첫 방송된다. 

<다음은 혜리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크리에이티브그룹아이엔지입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혜리를 향한 악의적 비방, 인신공격, 성희롱, 명예훼손 등의 악성 게시물이 급증하고 있어 이에 대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그동안 꾸준한 모니터링과 제보에도 '표현의 자유'로 치부하려고 했으나, 몇 년동안 꾸준히 혜리를 향해 무분별한 악플을 게시하는 특정 인물들의 행위가 더이상 좌시할 수준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에 당사는 앞으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제보 자료를 토대로 법률 대리인을 통해 고소 절차를 밟을 예정이며 선처없이 강경 대응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사진=디스패치DB>

저작권자 ⓒ 뉴스는 팩트다 디스패치 뉴스그룹.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