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포츠동아

혜리 법적대응 "악플러 강경대응·선처無" (공식) [전문]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입력 2021. 12. 17. 11:40

기사 도구 모음

혜리(본명 이혜리)가 안방 복귀작 방영을 앞두고 악플러 퇴치에 나섰다.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아이엔지는 17일 공식입장문을 통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혜리를 향한 악의적 비방, 인신 공격, 성희롱, 명예훼손 등의 악성 게시물이 급증하고 있어 이에 대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혜리(본명 이혜리)가 안방 복귀작 방영을 앞두고 악플러 퇴치에 나섰다.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아이엔지는 17일 공식입장문을 통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혜리를 향한 악의적 비방, 인신 공격, 성희롱, 명예훼손 등의 악성 게시물이 급증하고 있어 이에 대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꾸준한 모니터링과 제보에도 ‘표현의 자유’로 치부하려고 했으나, 몇 년간 꾸준히 혜리를 향해 무분별한 악플(악성 댓글)을 게시하는 특정 인물들의 행위가 더는 좌시할 수준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당사는 앞으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제보 자료를 토대로 법률 대리인을 통해 고소 절차를 밟을 예정이며 선처없이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혜리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연출 황인혁 극본 김주희)를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꽃 피면 달 생각하고’는 20일 첫 방송된다.

● 다음은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크리에이티브그룹아이엔지입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혜리를 향한 악의적 비방, 인신공격, 성희롱, 명예훼손 등의 악성 게시물이 급증하고 있어 이에 대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그동안 꾸준한 모니터링과 제보에도 '표현의 자유'로 치부하려고 했으나, 몇 년동안 꾸준히 혜리를 향해 무분별한 악플을 게시하는 특정 인물들의 행위가 더이상 좌시할 수준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에 당사는 앞으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제보 자료를 토대로 법률 대리인을 통해 고소 절차를 밟을 예정이며 선처없이 강경 대응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