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투데이

'설강화' 조현탁 감독 "방송 전부터 역사 왜곡 논란 유감..고통받기도"

백지연 기자 입력 2021. 12. 16. 14:49

기사 도구 모음

'설강화' 조현탁 감독이 논란에 유감스러운 감정을 표했다.

16일 오후 JTBC 새주말드라마 '설강화' 제작발표회가 진행돼 조현탁 감독을 비롯해 정해인, 지수가 참석했다.

'설강화'는 첫 방송 전, 시놉스 일부가 유출되며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조현탁 감독은 "'설강화'는 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지만 군부 정권 외에 모든 인물과 설정은 가상의 창작물"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설강화 / 사진=JTBC 설강화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설강화' 조현탁 감독이 논란에 유감스러운 감정을 표했다.

16일 오후 JTBC 새주말드라마 '설강화' 제작발표회가 진행돼 조현탁 감독을 비롯해 정해인, 지수가 참석했다.

'설강화'는 1987년 서울을 배경으로 어느 날 갑자기 여자 기숙사에 피투성이로 뛰어든 명문대생 수호와 서슬 퍼런 감시와 위기 속에서 그를 감추고 치료해준 여대생 영초의 시대를 거스른 절절한 사랑 이야기다.

'설강화'는 첫 방송 전, 시놉스 일부가 유출되며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조현탁 감독은 "'설강화'는 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지만 군부 정권 외에 모든 인물과 설정은 가상의 창작물"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 창작을 한 이유는 임수호와 임영로 두 청춘 남녀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위해서 만들어진 것이다. 그 이외의 다른 것들은 가상의 이야기로 만들어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희들이 그 안에서 저희들만의 리얼리티와 밀도를 갖고 진행을 했다. 애초에 초기에 문구 몇 개가 유출이 되면서 그게 또 조합을 이루면서 기정사실처럼 받아들여지고, 기사화되면서 여러 가지를 느꼈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는 "관리 소홀한 제작진 책임도 있어서 깊이 반성을 하고 있다. 저도 3년 만의 작품이다. 작가님도 사명감을 갖고 있다. 사람들이 생각하는 건 제작 의도와 전혀 다르다. 그런 부분들은 조만간 방송을 하게 되니까 직접 봐주시고 확인해주신다면 감사하겠다"고 알렸다.

끝으로 그는 "마지막 덧붙이자면 최근 우리나라 영화 드라마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제 일처럼 기쁘다. 저희들이 사실 창작자들이 어떤 작품에 임할 때 작품을 만든다는 것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방송되기 전부터 이런 것들이 얘기를 하는 것이 창작자한테는 고통이고 압박. 감안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