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이금희 "18년간 '아침마당' 위해 새벽 5시 기상..술도 안 마셔"(신과함께2)[오늘TV]

배효주 입력 2021. 12. 10. 08:0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배효주 기자]

아나운서 이금희가 18년 동안 진행했던 프로그램 ‘아침마당’이 자신에게 소중한 이유를 전한다.

12월 10일 방송되는 채널S의 예능 프로그램 ‘신과 함께 시즌2’(채널S & SM C&C STUDIO 공동제작/ 프로듀서 김수현, 연출 진선미)에 19회 게스트로 아나운서 이금희가 출연한다. 이와 함께 그가 주문한 메뉴를 추천하는 4MC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이금희는 ‘아침마당’의 시그널 음악과 함께 등장한다. 그는 “이 음악을 5년 만에 듣는데 갑자기 정신이 번쩍 든다. 일하러 가야겠다는 출근욕이 생긴다”고 시작부터 ‘열정 만렙’다운 의욕을 이글이글 불태운다.

이금희는 “18년 동안 ‘아침마당’을 진행했다. 매일 새벽 5시에 일어나야 했다”면서 “그런데 정말 하고 싶었다”고 전해 눈길을 끈다. 이에 성시경은 “그럼 저녁 삶은 없었겠다”고 이금희를 존경스럽게 바라본다.

이어 이금희는 “진행하면서 2만 3400명을 인터뷰했더라”며 ‘아침마당’이 자신에게 왜 소중한 프로그램인지 밝힌다. 아나운서 후배 박선영도 그 이유에 대해 크게 공감했다고 해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금희는 술을 마시지 않게 된 계기도 고백한다. 그는 ”내가 술을 마시면 여러 사람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하며 이와 관련한 일화를 털어놓는다.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이금희의 이야기에 4MC는 큰 감동을 느낀다는 전언이다.

박선영이 “프리랜서 이후 자유로운 삶을 살고 싶지 않았는지”라고 질문하자, 이금희는 “올해부터 시작이다”며 예능 욕심을 드러내 눈길을 사로잡는다.

대세 예능인 이용진은 “다들 한 단계를 넘기기 힘들어하더라. 노래나 춤까지는 괜찮은데 다음 단계를 어려워한다”고 예능인이 극복해야 할 단계를 설명한다. 하지만 이금희는 “거기까지도 해봤다”고 말하며 모두를 놀라게 한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후 8시 방송.(사진=채널S)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