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173cm' 장원영 "다리 길다보니 보정..원래 꿈 변호사" (라스)[종합]

이창규 입력 2021. 12. 09. 10:5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아이브(IVE) 장원영이 다리 길이와 관련한 남모를 고충을 토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나는 몸신이다' 특집으로 진행돼 장도연, 신기루, 코드 쿤스트, 장원영이 게스트로 나섰다.

이날 장원영은 "15살에 데뷔를 하다보니까 어딜 가든 '최연소'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많이들 부담스럽지 않냐고 물어보는데 최연소라는 수식어가 감사하다"고 언급했다.


이에 김구라는 "최연소 타이틀은 언제든 깨질 수 있는 것"이라면서 홍잠언을 소환하기도 했는데, 코드 쿤스트는 "감사하다고 이야기하고 있는데 바로 깨진다고 하니까 (웃긴다)"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장원영은 2004년생 동갑내기 인물로 자주 소환되는 김성주의 아들 김민국을 소환하기도 했다. 그는 "김민국씨가 대중들에게 어린 이미지다. 어떻게 불러야 될지 모르겠다"면서 "아직 만나본 적은 없지만, 내적 친밀감이 있다. 활동하면서 그 분 이름을 많이 들었다"고 밝혔다.


현재 키가 173cm인 것에 대해서는 "처음 데뷔할 때는 168cm였다. 갈수록 키가 컸는데, 그 때는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꿈을 자주 꿨는데, 요즘은 안 꾼다. 더 클 것 같진 않다"고 말했다. 더불어 긴 다리 때문에 사진을 강제로 보정해야 할 때도 있다고. 장원영은 "다리가 길다보니 각도가 약간 어긋나면 지나치게 길게 나올 때가 있다. 그럴 땐 어쩔 수 없이 보정을 해야 한다"고 말하며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를 들은 코드 쿤스트는 "우리 회사 형들이 이 방송 보면 안 된다. 우리 (박)재범이형이랑 쌈디 형"이라면서 "매니저들이 (다리 길어보이게 하려고) 매번 바닥에 엎드려서 사진 찍어서 팔이 다 까져있다"고 말해 모두를 웃게 했다.

아이돌이 되기 전 꿈이 무엇이었느냐는 질문에는 "사실 원래 꿈은 아나운서나 변호사가 되는 것이었다. 학교 다닐 때도 학생회장을 도맡아 했다"면서 "수학경시대회에서 금상도 탔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말하는 것을 좋아한다는 그는 영어와 일본어에도 능통하다고 덧붙였다.

사진=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