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타뉴스

'공작도시' 수애, 고혹적인 첫 등장 "웃기지도 않아"

오진주 인턴기자 입력 2021. 12. 08. 22:55 수정 2021. 12. 09. 00:1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오진주 인턴기자]
/사진=JTBC '공작 도시' 방송 화면

'공작도시'에서 수 애가 고혹적인 첫 등장을 선보였다.

8일 첫 방송된 JTBC 새 수목 드라마 '공작 도시'에서는 윤재희(수애 분)가 검정색 투피스에 흰색 리본이 크게 달린 블라우스를 입고 나타났다.

이날 방송에서 윤재희는 어두운 스튜디오에 혼자 카메라 앞에 섰다. 카메라 모니터 화면에는 '대선주자 1위 후보 정준혁'이라는 상단의 문구와 함께 아래에는 '영부인의 역할이 무엇인가'라고 묻는 질문이 적혀 있었다.

윤재희는 "영부인의 역할이라, 대통령 후보인 제 남편이 대통령이 된다는 가정하에 답하는 거죠"라고 반문했다. 이어 윤재희는 "대통령이 자신의 원칙에 충실하도록 조력하는 것. 그것이 영부인의 역할이자 책임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서슴없이 말했다.

그러면서 윤재희는 "소외되고 차별되지 않는 사람이 많았다. 이 세상엔 여러 가지 해결되지 않는 차별이 존재한다. 그래도 뭐, 고통받고 있는 사람들이 엄연히 존재하는 데도 세상은 잘만 굴러간다"라고 전했다.

윤재희는 "웃기지도 않죠"라며, 다시 한번 카메라를 뚫어져라 보며 "정말 웃기지도 않아"라고 강조하듯 강하게 말했다.

한편 JTBC 새 드라마 '공작 도시'는 대한민국 정재계를 쥐고 흔드는 성진그룹의 미술관을 배경으로, 최고의 자리에 오르고자 하는 치열한 욕망을 담은 미스터리 심리 스릴러다.

오진주 기자 star@mstarnews.com

오진주 인턴기자 star@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