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TV리포트

'빨강구두' 선우재덕, 사직서 쓰고 자수결심.. 친딸 소이현에 "미안하다" 사과[종합]

이혜미 입력 2021. 12. 08. 20:29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선우재덕이 로라를 살리고자 자수를 결심했다.

8일 방송된 KBS 2TV ‘빨강구두’에선 혁상(선우재덕 분)이 사직서를 쓰고 젬마(소이현 분)에게 과거의 악행을 사과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수술 후 무사히 눈을 뜬 젬마는 혁상이 저를 병원에 데려왔음을 알고 크게 놀랐다. 이에 기석(박윤재 분)은 “권 회장하고 어제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라고 물었으나 젬마는 “나중에요”라며 답변을 피했다.

이날 주형(황동주 분)이 상정한 이사회에서 혁상의 회장직 유임이 결정 난 상황. 이에 주형은 “난 능력자도 아니고 회사 일에 크게 관심도 없어. 우리 어머니가 어떻게 떠난 건지 그것만 확실하게 알면 돼”라며 의연한 반응을 보였다.

기석은 그런 주형에게 “권 회장이 젬마 살해한 거지?”라고 재차 물었지만 주형 역시 “내가 아는 건 아버지가 젬마 씨를 병원에 데려왔고 살렸다는 거야. 이유는 나중에 너도 알게 되겠지”라고 일축했다.

한편 젬마의 소식이 숙자(반효정 분)의 귀에 들어간 가운데 숙자는 로라에 금전적인 압박을 가하는 것으로 희경(최명길 분)과 혁상을 몰아세웠다.

이에 희경은 “여사님, 저 좀 도와주세요. 이러시면 우리 로라 망해요. 혜빈이 결혼 깨지면서 저랑 약속 하셨잖아요. 공과 사는 분명히 구분하겠다고요. 그래놓고 왜 이러세요?”라고 호소했고, 숙자는 “이미 민 대표는 로라구두 대표가 아닌 걸로 아는데?”라며 코웃음 쳤다.

“저 다시 되찾을 거예요. 로라구두 대표, 누가 뭐래도 제 자리입니다”라는 희경의 외침에도 숙자는 “이미 끈 떨어진 연, 나한테 무슨 소용일까? 정 부탁이라도 하려면 권혁상 회장 불러와”라고 말했다.

결국 혁상까지 나서 고개를 숙인 뒤에야 숙자는 정국(김규철 분)이 제 친아들이란 사실을 밝혔다.

이어 “너 사람 아니야. 인두겁 쓰고 그런 짐승만도 못한 짓을 저질러? 아무리 마음속에 탐욕이 넘친다고 해도 미안한 마음은 가져야지. 어쩌자고 젬마까지. 그러고도 나한테 도와달라는 말이 나와?”라며 울분을 토해냈다.

숙자가 로라를 살리는 조건으로 내건 건 혁상의 퇴임. 결국 로라를 위해 사직서를 쓴 혁상은 젬마를 찾아 “미안해요”라고 사과했다. 젬마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혁상은 또 희경에게 “이제 다 끝났어. 나 오늘부로 회장직에서 내려와. 자수할 거야”라고 고백했다. 이에 “안 돼. 당신이 무슨 죄가 있어”라며 울부짖는 희경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빨강구두’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